손 모양으로 보는 성격
손가락 짧으면 ‘행동파’ 길면 ‘신중파’  “재능과 성격, 건강 그리고 마음까지. 손을 보면 모두 알 수 있다?” 손과 손금의 상을 보는 수상(手相)은 많은 점술 가운데서도... 손 모양으로 보는 성격

손가락 짧으면 ‘행동파’ 길면 ‘신중파’

[일요신문] “재능과 성격, 건강 그리고 마음까지. 손을 보면 모두 알 수 있다?” 손과 손금의 상을 보는 수상(手相)은 많은 점술 가운데서도 오랫동안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다. 사람마다 손의 생김새가 다르고 손금도 천차만별. 흥미로운 건 살아가면서 손금이 조금씩 변한다는 점이다. 손금은 주먹을 어떻게 쥐는가에 따라 결정되는데, 이를테면 어떤 물건을 주로 집는지 혹은 감정을 어떻게 통제하는지 등과 관련이 있다. 즉 그 사람의 삶의 태도가 손금으로 반영되는 것이다.

이와 관련, 최근 일본의 <주간겐다이>는 ‘간단하게 손 모양을 살펴 상대의 성격 등을 간파하는 법’을 소개했다. 수상학의 기본적인 내용을 담은 것으로, 물론 어디까지나 통계를 바탕으로 한 분석들이다.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손. 그 안에 숨겨진 비밀을 파헤쳐본다.

# 체격에 비해 손이 작다

키와 몸집은 큰데, 의외로 손가락이 짧거나 손이 작은 사람은 판단이 서면 바로 행동하는 타입이다. 대체로 대담한 편이다. 반면, 손가락이 길거나 손이 큰 사람은 신중하게 깊이 생각한 후 행동하는 사람이 많다. 어느 쪽도 아니라면 보통인 축에 속한다.

# 손가락 모양

손가락이 끝으로 갈수록 좁아지고 뾰족한 사람은 감성적인 로맨티스트다. 섬세한 예술적 감각을 지녔다. 손끝이 둥글어 손가락 모양이 전체적으로 원통형에 가깝다면 요령이 좋고 사교적이라 영업직에서 활약 가능하다. 또 손가락 마디가 툭 불거진 사람은 이론만 내세우는 학자 타입. 좋고 싫음이 분명해 대인관계가 넓지 못하다.

손가락 끝이 넓적해 마치 구두주걱 같은 사람은 ‘아이디어맨’이다. 센스가 좋고 개성적이라 항상 새로운 것을 쫓는다. 독창적이며 관찰력 또한 뛰어나다. 반면, 손가락이 굵고 짧아 땅딸막한 사람은 단순 명쾌한 성격이다. 본능적인 욕구에 충실하며, 여성의 복잡한 마음을 헤아리진 못할지라도 남자답고 믿음직스러운 구석이 있다.

# 손바닥이 두툼하다

손바닥에서 도톰한 살집이 있는 부분을 ‘언덕’이라고 부른다. 언덕은 두둑하고 탄력이 있어야 좋은 상이다. 언덕이 전체적으로 잘 발달해 두툼한 손바닥의 소유자는 강인한 생활력을 타고 났다. 착실히 돈을 벌어서 모으는 타입이다. 한편, 언덕이 발달하지 못해 손바닥이 얇은 사람은 상상력이 풍부하다. 두뇌노동이나 창의적인 일이 잘 맞는다.

# 새끼손가락 길이

유난히 새끼손가락이 긴 사람은 표현력과 웅변에 뛰어나다. 특히 새끼손가락이 긴 남성은 입에 발린 말이나, 여성이 좋아할 만한 말들을 아무렇지도 않게 속삭이는 ‘연애 선수’다. 약지 길이도 확인해보자. 최근 생물학 연구에 따르면 “약지가 검지보다 긴 남성은 남성호르몬 분비가 많다는 증거이기 때문에 자신감이 넘치고, 정력과 리더십이 강하다”고 한다.

# 양손을 서로 깍지 껴보기

양손을 깍지 꼈을 때 오른손 엄지가 위로 올라오는 사람은 감성이 발달해 문과 계통이 알맞다. 자유분방하며 호기심이 왕성한 것이 특징. 다만, 감정기복이 있는 편이다. 만약 왼손 엄지가 위로 올라갔다면, 논리적이고 계획적인 사고를 하는 사람이다. 이과 계통에 적합하다. 치밀함을 갖춘 동시에 일처리까지 빠르다. 하지만 융통성이 없는 외골수이기도 하다.

# 손동작으로 보는 심리

흔히 거짓말을 하거나 거북한 이야기를 꺼낼 때 코나 입 주위를 손으로 만지는 행동을 취한다. 이는 자신의 표정을 상대에게 들키고 싶지 않은 심리가 작용해서라고. 또 테이블 위에서 손가락 끝을 톡톡 치는 것은 상대의 이야기가 지루하거나 납득하지 못할 때의 제스처이며, 바지주머니 등에 손을 숨기는 것은 경계심의 표현이다.

재미로 보는 손금 

경영의 신 마쓰시타도 ‘3중’이네

손금 읽기는 고대 인도에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메소포타미아를 거쳐 이집트, 유럽 등으로 전파됐다. 손금의 기본이 되는 선은 6개로 생명선, 두뇌선, 감정선, 운명선, 태양선, 결혼선 등이다. 이 가운데서 “특히 생명선과 운명선만 분석해도 그 사람의 인생에 대해 약 80%는 알 수 있다”는 말이 있다.

손금 전문가들에 따르면 “손금은 양손을 보는 게 좋다”고 한다. 왼손은 선천적인 운, 오른손은 후천적인 운을 나타내기 때문이다. 만일 왼쪽보다 오른쪽 손금이 더 좋다면 “그 사람은 노력하는 삶을 살고 있다”는 뜻도 된다. 다음은 대표적인 손금 풀이다. 혹시 ‘나와 비슷한 손금이 있는지’ 가만히 손금을 들여다보자.

hands2

# 대담한 지능선

생명선과 지능선이 떨어져서 시작된다. 이러한 손금의 소유자는 10명 중 1명 정도. 온순하게 보여도 실은 대담하며 독립심이 강하다. 어떤 일이라도 다음 날이면 싹 잊어버리는 타입으로 실패에도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 만일 5㎜ 이상 떨어져 있다면 상당한 ‘마이페이스’ 성격이다.

# 일자 손금(막쥔 손금)

두뇌선이 감정선과 합쳐지면서 똑바로 옆을 가로지는 손금이다. 두뇌회전이 빠르고 기회를 포착하는 능력이 뛰어나다. ‘천하를 쥐락펴락할 수 있는 권력을 잡을 수 있다’하여 ‘강한 운’을 상징하는 손금으로 유명하다. 17세기 일본을 통일한 도쿠가와 이에야스가 이 손금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 신비십자형 손금

두뇌선과 감정선을 연결하는 선이 십자모양이다. 큰 재난을 당하는 일이 적으며, 설령 재난을 당하더라도 기적이 다시 일어나는 행운의 손금이다. 일각에서는 신비십자(神秘十字)형을 조상이나 신의 가호를 받는 것으로 여기기도 한다.

# 3중 생명선

생명선은 체력과 건강 외에도 의지력, 열정을 나타낸다. 이것이 3개나 뻗어 있으니 어떠한 어려움이 닥치더라도 그것을 극복할 만한 강한 정신력과 생명력의 소유자라는 걸 알 수 있다. ‘경영의 신’이라고 불렸던 마쓰시타전기(현 파나소닉)의 창업자, 마쓰시타 고노스케의 손바닥에 이 선이 있었다고 한다.

비록 이중·삼중 생명선은 아니지만, 생명선 자체가 깨끗한 곡선을 그리며 뻗어 있는 사람은 타고난 체력의 소유자다. 웬만한 것은 극복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져도 좋다.

# 요주의

앞서 말했듯이 손금은 살면서 변한다. 따라서 생명선은 긴 채로 있는데, 두뇌선이 짧아졌다거나 흐릿해진 사람은 치매가 올 수 있으니 주의. 손작업 등을 통해 두뇌에 지속적으로 자극을 주도록 하자.

강윤화 해외정보작가 world@ilyo.co.kr

편집부 Editorial Team

Korean Today 편집부는 한국인의 시각으로 호주 사회 소식을 보고 분석합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