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라스필드 ‘취중 방뇨’가 ‘심야 난투’ 불러
20대-30대 남성 맞붙어 모두 병원행 지난 17일 0시30분경 시드니 한인밀집지역 스트라스필드에서 20대 남성 2명과 30대 남성 2명이 만취상태에서 심야 난투극을 벌인 끝에 모두 안면부상을... 스트라스필드 ‘취중 방뇨’가 ‘심야 난투’ 불러

20대-30대 남성 맞붙어 모두 병원행

지난 17일 0시30분경 시드니 한인밀집지역 스트라스필드에서 20대 남성 2명과 30대 남성 2명이 만취상태에서 심야 난투극을 벌인 끝에 모두 안면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실려갔다.

싸움은 스트라스필드 플라자 앞 불르바드에서 술을 마시고 귀가하던 두 그룹 간에 벌어졌는데 버우드 경찰서 이언 프라이드 경감은 이들이 모두 몹시 취해 있었다고 말했다. 이 사건에는 한인도 연루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프라이드 경감은 “20대 그룹 한 명이 한 가게 앞에 방뇨를 하면서 30대 그룹의 지적을 받았다”면서”20대 2명이 30대 남성들을 추격하면서 싸움이 벌어져 모두 병원으로 실려갔다”고 전했다.

이들은 모두 안면부상을 입었으며 그중 한명은 턱뼈 골절 등 중상을 입었다. 경찰이 출동했을 때 한 명은 얼굴이 피투성이가 된 채 배수로에서 몸을 가누지 못하고 있었다. 로열 프린스 알프레드 병원과 콩코드 병원으로 옮겨진 이들은 모두 안정된 상태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지역주민은 이곳에서 싸움이 벌어진 것은 2주 만에 2번째라고 전했다.

프라이드 경감은 두 그룹의 남성이 서로 모르는 사이라면서 스트라스필드가 붐비는 식당가이기는 하지만 싸움은 흔치 않다면서 “때로는 사람들이 서로 부딪쳐 사건이 일어나지만 이 지역에서 많지는 않다”고 말했다. 경찰은 사건 수사를 계속하고 있으며 목격자의 제보를 부탁했다.

편집부 Editorial Team

Korean Today 편집부는 한국인의 시각으로 호주 사회 소식을 보고 분석합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