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홀러 35% “최저임금도 못 받아”<br>공정근로 옴부즈만 “노동력착취 암시장화” 우려
호주 워홀러(워킹 홀리데이 비자 소지자)가 적정임금에 크게 못 미치는 저임금에 시달리고 있으며 한푼도받지 못하는 사례도 있어 워홀러 프로그램이 노동착취의 “암시장”이 되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워홀러 35% “최저임금도 못 받아”<br>공정근로 옴부즈만 “노동력착취 암시장화” 우려

호주 워홀러(워킹 홀리데이 비자 소지자)가 적정임금에 크게 못 미치는 저임금에 시달리고 있으며 한푼도받지 못하는 사례도 있어 워홀러 프로그램이 노동착취의 “암시장”이 되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워홀러는 3명 중 1명꼴로 법정 최저임금도 받지 못하고 있으며 많은 이들이 성희롱을 당하고 보건과 안전상의 기준을 크게 침해당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사실은 공정근로 옴부즈만이 워홀러 비자 프로그램 실태 파악을 위해 농촌지역의 워홀러 40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 지난 15일 공개한 조사 결과 밝혀졌다.

공정근로 옴부즈만은 워홀러가 특히 체류기간을 1년 더 연장할 수 있는 2차비자를 위해 주로 농림수산업 등 지방에서 88일간 일할 경우에 착취를 당하기 쉽다고 지적했다.

옴부즈만은 “비자소지자와 고용주 모두가417비자를 호주에서 취업할 수 있는 ‘티켓’으로 간주하고 있다”면서 “비자연장 욕구로 인해 취약한 근로자가 최저임금에 미치지 못하는 조건에서 일하는 데 동의하거나 상황에 따라서는 잠재적으로 불안전한 상황에 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조사대상 워홀러의 66%가 고용주에게 이용당해 법정임금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35% 이상은 자신이 최저임금도 받지 못하고 있다고 확인, 문제의 심각성을 드러냈다.

또한 비자연장을 위해 지방에서 일하는 워홀러는 고용주가 비자연장에 필요한 서명을 해주지 않을까봐 고용조건에 대해 불평할 것 같지 않다고 답변한 사람들이 거의 반수에 달했다. 약 14%는 2차비자를 위한 지방일을 확보하기 위해 “선금”을 내야 했다고 밝혔으며 6%는 고용주에게 필요한 서명을 받기 위해 돈을 내야 했다고 말했다. 지방 취업경험에 대해서는 거의 40%가 “아주 좋았다”고 평가한 반면 35%는 “보통이거나 좋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옴부즈만 나탈리 제임스 위원장은 고용주가 소셜미디어 채널을 통해 워홀러를 모집하고 이 외국인 근로자를 토대로 한 “사업모델을 확립하고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제임스 위원장은 “배낭족 노동력은 지방의 식품생산과 관련된 일부 산업에 긴요하다”면서 “그러나 환경이 바뀌지 않는다면 이는 암시장에서 착취당하는 노동력이 될 위험에 놓여 있다”고 지적했다. 옴부즈만은 이번 조사를 위해 워홀러가 호주에서 일터를 찾기 위해 흔히 사용하는 검트리, 한국어 사이트 호주나라, 대만 사이트(backpacker.com.tw) 등을 분석했으며 한국 등 일부 국가 영사들과 면담했다고 밝혔다.

조사보고서는 워홀러 프로그램 개선을 위해 비자규정 및 관련법 개정, 워홀러의 보호 강화 및 사업장내 권리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한 범정부적 노력 확대 등을 권고했다.

지난 2013-14 회계연도에 워홀러 2차비자를 발급받은 4만3000여명(응답자 405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중 그밖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 50%가 직장에서의 권리를 잘 모른다고 말했고 권리에 대한 인식결여는 특히 아시아 출신 워홀러가 가장 높았다.
  • 최저임금보다 낮은 임금을 받고 있다고 답변한 사람이 35%, 자기가 한 일의 일부 또는 전부에 대해 임금을 받지 못했다는 사람이 28%에 달했다.
  • 조사대상자의 27%는 임금을 현찰로 받았다고 밝혔다.
  • 워홀러 1차비자 신청을 주변에 다분히 추천할 것 같다가 86%, 2차비자를 다분히 추전할 것 같다가 68%에 달했다.
  • 고용주들이 적정임금을 주지 않음으로써 워홀러를 이용하고 있다고 느끼는 사람이 66%로 조사됐다.
  • 워홀러가 맡은 일과 관련하여 숙소를 제공받은 사람이 57%이며 이중 25%는 숙소가 열악했다고 지적했다.
  • 숙소를 제공받은 워홀러의 경우 숙소 비용이 임금에서 공제되는 것은 흔한 일이나 이에 사전동의했다는 사람은30%에 불과했고 서면 동의는 21%에 지나지 않았다.

편집부 Editorial Team

Korean Today 편집부는 한국인의 시각으로 호주 사회 소식을 보고 분석합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