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이 모여 횃불로 – 10일 탄핵가결 후 호주 촛불집회
오세아니아 횃불연대 구성 한국에서 탄핵소추안이 가결된 다음날인 10일 저녁 시드니 중앙역 옆 벨모어공원에서 촛불집회가 열렸다. 촛불집회에 모인 한인동포 200여명은 “박근혜 구속”과 “새누리당 해체,” “박근혜... 촛불이 모여 횃불로 – 10일 탄핵가결 후 호주 촛불집회

오세아니아 횃불연대 구성

한국에서 탄핵소추안이 가결된 다음날인 10일 저녁 시드니 중앙역 옆 벨모어공원에서 촛불집회가 열렸다.

촛불집회에 모인 한인동포 200여명은박근혜 구속”과 “새누리당 해체,” “박근혜 국정농단 부역자” 처벌 등을 촉구하며 다양한 문화공연을 즐겼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참가자들은 촛불을 들고 자유발언에 나섰고 “박근혜는 대통령이 아니라 범죄자. 즉각 구속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강계형씨는 “후손들에게 헬조선을 물려줘서는 안된다”고 강조했고, 정낙복씨는 “젊은이들이여 정치 한 가운데라”고 독려했다.

촛불집회에 3번 모두 참석한 한준희 목사는 “민주주의의 반대는 공산주의가 아니라 독재”라며 국민만이 친일파의 사슬을 끊을 수 있다고 역설했다. 우용득 신부는 차분한 목소리로 국정농단 의혹이 불거진 이후 담화내용을 꼬집어 박근혜 대통령이 “연쇄담화범”이라며 엄중한 처벌을 촉구했다. 권영훈씨는 “역사가 미친 듯이 반복되고 있다”며 헌재 판결을 국민이 주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촛불집회를 개최한 ‘박근혜 구속을 위한 시드니 교민행동’은 3차 촛불집회 후 “헌법재판소의 판결과정을 지켜보며 추후 4차 촛불집회를 개최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같은 날 멜번, 애들레이드, 브리즈번에서도 한인동포들이 촛불집회로 모였다. 이날 호주 전역에서 열린 촛불집회에서는 호주 각 지역과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촛불집회를 주관한 한인동포가 결성한 ‘오세아니아 횃불연대’ 명의로 결의문을 낭독했다.

아래는 오세아니아 횃불연대 결의문 전문이다.

한국 국회의 박근혜 탄핵 가결을 접한 오세아니아 횃불연대 결의문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거짓이 진실을 이길 수 없다. 어둠이 빛을 이길 수 없다. 거짓이 진실을 이길 수 없다.

2016년 12월 9일은 헌정사에 길이 남을 민주 시민혁명의 날이다. 차디찬 바다 속에서 숨져간 세월호 304명의 희생자의 원혼과 그들을 지켜내다 먼저 간 고 김관홍 잠수사가 부탁한 수많은 뒷일 중 그 하나를 이루어낸 것이다.

이번 탄핵안 가결은 주권자인 국민의 명령에 따른 마땅한 결과다. 탄핵소추안 가결은 박근혜정권 즉각 퇴진을 요구하며, 전국 방방곡곡과 전 세계에서 올려진 국민촛불의 위대한 힘이 이룬 소중한 성과이다. 촛불시민은 ‘명예로운 퇴진’, ‘질서있는 퇴진’ 등 국민을 기만하고, 당리당략에 근거하여 기회주의적 행태로 일관하던 정치권에 일침을 가하고, 탄핵소추마저 불투명하게 만들려는 저들의 계획을 포기시켰다. 오늘 탄핵소추안 가결은 국회가 아닌 주권자인 국민의 힘으로 이뤄냈다. 탄핵에 동참하지 않은 국회의원들은 주권자의 명령을 거부한 박근혜체제의 부역자들이다. 박근혜와 더불어 역사의 심판대에 오를 것이다.

그러나 탄핵은 끝이 아닌 시작이다. 축배를 들기에는 아직 이르다. 박근혜는 탄핵소추안이 가결되더라도 즉각 퇴진 의사가 없음을 이미 밝혔다. 이는 국민과의 대결을 계속하겠다는 선전포고이다. 또한 최고권력자의 마지막 권한행사가 세월호특조위 진상규명 활동을 방해한 조대환을 민정수석에 앉힌 것을 볼 때, 박근혜의 역습의 시도는 도사리고 있다. 탄핵소추안 가결은 박근혜가 ‘즉각 퇴진’해야 할 이유를 국회가 명확히 제시했다는 의미가 있다. 우리는 다시한 번 분명히 선언한다. 촛불민심은 여전히 ‘즉각 퇴진’에 있다. 박근혜는 지금 당장 퇴진하라.

국정농단 정책을 아무런 죄의식도 없이 강행하고 있는 황교안 권한대행과 그 내각은 박근혜의 공범자들이다. 즉각 사퇴해야 한다. 국민경제를 망가뜨린 공범자 재벌은 ‘아무 것도 기억나지않는다’를 연발할 뿐, 자신의 죄를 부인하고 있다. 박근혜의 적폐들을 청산할 때만이 미래를 꿈꿀 수 있다. 경영승계를 위해 눈감아줬던 수많은 재벌특혜 청산,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백남기 농민 살인진압 진상규명, 국정교과서 폐기, 해고 규제를 완화하는 노동개악 폐기 및 한상균 석방,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의료 및 철도 민영화 중단, 사드배치 철회, 일본군‘위안부’ 굴욕합의 폐기, 한일군사정보 보호협정 폐기, 민주주의 헌정유린 청산, 언론장악 시도중단 등 박근혜 체제의 적폐가 완전히 청산되어야 한다.

정치권에 준엄히 경고한다. 탄핵소추안 가결 이후 ‘즉각 퇴진’과 ‘적폐 청산’ 민심을 제대로 반영하지 않은 채 당리당략에 따라 움직이고, 박근혜 정권 퇴진운동의 성과를 자신의 정치적성과물로 전유하려는 어떠한 움직임도 용납할 수 없음을 명백히 밝힌다. 헌법재판소 역시 주권자의 의지를 올곧게 반영한 심판으로 박근혜 정부가 유린한 헌법정신을 바로 세우기 바란다.

우리는 박근혜 즉각 퇴진과 적폐 청산의 촛불을 더욱 확산시킬 것이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아니다. 당장 오늘(12.10) 열릴 ‘박근혜 정권 끝장내는 날’은 촛불시민의 끝나지 않는 분노와미래를 꿈꿀 수 있는 사회에 대한 절절한 열망을 보여줄 것이다. 오늘 우리는 투쟁의 한 고비를 넘겼을 뿐이다. 아직 우리에게 넘어야 할 산이 있다. 오늘을 만든 촛불시민의 힘으로 더큰 산맥을 넘어 마침내 우리는 승리할 것이다.

이에 우리 오세아니아 횃불연대는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하나, 박근혜는 즉각 퇴진하라하나, 특별검사는 박근혜를 즉각 구속 수사하라

하나, 부역자 황교안과 내각은 즉각 사퇴하라

하나, 새누리당도 공범이다 즉각 해체하라

하나, 정경유착 비리주범 재벌총수 즉각 구속 수사하라

하나, 박근혜의 비호세력 검찰을 즉각 개혁하라

하나, 왜곡보도 비호보도 언론은 대오 각성하라하나, 하루빨리 세월호를 인양하고 진상규명 활동을 보장하라

하나, 기만적인 한일협상 즉각 폐기하라

하나, 시민혁명의 탄핵결정 헌재는 즉각 인용하라

  1. 12. 10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과 함께 하는 오세아니아 횃불연대 일동

편집부 Editorial Team

Korean Today 편집부는 한국인의 시각으로 호주 사회 소식을 보고 분석합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