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8년 ‘대한민국 수립’ 기술  국정교과서 중단”  광복회 성명
광복회 호주지회(회장 황명하, 이하 광복회)는 14일 “국회의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 폐기 주장을 적극 환영하며, 오늘부로 교육부가 추진하고 있는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는... “1948년 ‘대한민국 수립’ 기술  국정교과서 중단”  광복회 성명

광복회 호주지회(회장 황명하, 이하 광복회)는 14일 “국회의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 폐기 주장을 적극 환영하며, 오늘부로 교육부가 추진하고 있는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는 국내외 광복회 전체의 공식 입장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광복회는 성명을 통해 “그동안… 국정 역사교과서 발행 반대나 추진 폐기 주장보다는, 역사교과서상의 1948년 ‘대한민국 수립’ 기술이 ‘대한민국 정부수립’의 사실에 대한 명백한 역사 왜곡이기에, 이를 수정하여 ‘대한민국 정부수립’으로 바르게 기술해 줄 것을 교육부에 줄기차게 요구해 왔다”고 말했다.

광복회는 “하지만 최근 교육부가 여러 경로를 통해 ‘대한민국 수립’ 기술을 결코 수정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거듭 보여줌에 따라, 이는 역사왜곡일 뿐만 아니라, 독립운동 선열과 애국지사들을 모독하는 처사”로, “결코 좌시할 수 없으며, 이럴 바에는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이 중단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광복회는 또한 “국정 역사교과서가 친일과 특정 개인 미화를 위한 교과서라는 점에 대해서도 역사는 ‘있는 그대로’ 객관적 서술이 되어야 하며, 특히 역사교과서는 자라나는 세대들의 가치관 형성과 역사의식 함양에 있어 매우 중대한 과목이기에, 왜곡되고 편협한 시각으로 기술되는 역사교과서는 차라리 없는 것만 못하다고 생각되어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 중단을 강력히 주장한다”고 덧붙였다.

※ 다음은 성명서 전문이다.

성 명 서

광복회는 국회의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 폐기 주장을 적극 환영하며, 오늘부로 교육부가 추진하고 있는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는 입장을 공식 천명한다.

광복회는 그동안 국정화 반대 단체와 정치권과는 달리, 국정 역사교과서 발행 반대나 추진 폐기 주장보다는, 역사교과서상의 1948년 ‘대한민국 수립’ 기술이 ‘대한민국 정부수립’의 사실에 대한 명백한 역사 왜곡이기에, 이를 수정하여 ‘대한민국 정부수립’으로 바르게 기술해 줄 것을 교육부에 줄기차게 요구해 왔다.

하지만 최근 교육부가 여러 경로를 통해 ‘대한민국 수립’ 기술을 결코 수정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거듭 보여줌에 따라, 이는 역사왜곡일 뿐만 아니라, 독립운동 선열과 애국지사들을  모독하는 처사이기에, 광복회는 결코 좌시할 수 없으며, 이럴 바에는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이 중단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한 국정 역사교과서가 친일과 특정 개인 미화를 위한 교과서라는 점에 대해서도 역사는 ‘있는 그대로’ 객관적 서술이 되어야 하며, 특히 역사교과서는 자라나는 세대들의 가치관 형성과 역사의식 함양에 있어 매우 중대한 과목이기에, 광복회는 왜곡되고 편협한 시각으로 기술되는 역사교과서는 차라리 없는 것만 못하다고 생각되어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 중단을 강력히 주장한다.

  1. 12. 14

광복회 호주지회

편집부 Editorial Team

Korean Today 편집부는 한국인의 시각으로 호주 사회 소식을 보고 분석합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