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분기 과일야채 등 소비자물가 급등
근원 인플레이션은 6월과 동일, 호주달러화 상승세 9월 분기 동안 과일과 야채 값이 급등하면서 소비자물가지수(인플레이션)가 예상보다 큰 폭으로 상승, 11월 기준금리 추가인상 가능성이 줄어들면서 호주달러화가... 9월분기 과일야채 등 소비자물가 급등

근원 인플레이션은 6월과 동일, 호주달러화 상승세

9월 분기 동안 과일과 야채 값이 급등하면서 소비자물가지수(인플레이션)가 예상보다 큰 폭으로 상승, 11월 기준금리 추가인상 가능성이 줄어들면서 호주달러화가 상승세를 보였다.

26일 호주통계국에 따르면 소비자물가지수는 6월 분기에 0.4% 오른 데 이어 9월 분기에는 0.7% 상승하면서 연간 상승률이 1%에서 1.3%로 가속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 뉴스가 조사한 경제전문가는 인플레이션이 9월 분기에 0.5%, 연간 1.1% 각각 오를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중앙은행이 금리정책 결정에 있어 전통적으로 더 중시하는 근원 인플레이션(변동성이 심한 식품과 에너지 등 품목 제외)은 9월 분기에는 0.35%, 연간 1.5% 상승했다. 근원 인플레이션은 조정평균*(trimmed mean)과 가중중위수#(weighted median)의 평균값으로 계산하는데 9월 분기에는 조정평균*과 가중중위수가 각각 0.4%와 0.3%에 그쳐 기대에 못 미쳤다.

근원 인플레이션은 6월 분기의 0.45%에서 더 둔화됐으나 연간 기준으로는 1.5%(조정평균 1.7%, 가중중위수1.3%)를 기록, 6월 분기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9월 분기에 가장 많이 가격이 오른 품목은 과일(19.5%)과 야채(5.9%), 전기요금(5.4%), 담배(2.3%) 등이며 통신비와 연료비는 각각 2.3%와 2.9%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과일야채값 급등은 주요 재배지역의 악천후와 홍수 등에 기인한 것이라고 통계국은 전했다. 통계국 발표직후 호주달러화는 1달러당 미화 76.46센트에서 77.09센트로 상승했다.

오스트레일리안 파이낸셜 리뷰 지는 이번 물가 수치에 비추어볼 때 중앙은행이 연말까지 기준금리를 계속 동결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한편 HSBC 수석 경제학자 폴 블록삼 씨는 통계국 발표에 앞서 9월 분기 인플레이션의 조정평균과 가중중위수가 모두 0.5%에 못 미치면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캐피털 이코노믹스는 브리핑 노트를 통해 “이번 수치가 내주 중앙은행이 금리를 1.25%로 추가 인하할 구실을 주고 있으며 이를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중앙은행 이사회는 멜번컵 경마대회일인 오는 11월1일 월례회의를 열고 금리변동 여부를 결정한다.

*조정평균이란 편차가 큰(극단치가 존재) 자료의 경우, 산술평균가 적합하지 않으므로, 자료의 총 갯수에서 일정비율만큼 가장 큰 부분과 작은 부분을 제거 후 평균을 산출한다. 예를 들면 10% 절사 평균이란 자료의 총 수(n)에서 10%를 제외하므로, 상위 5%, 하위 5%까지 위치한 값까지 삭제한 뒤, 산술평균을 구한다.

# 개별품목의 가중치를 감안하여 품목별 가격변동률의 중위수 (median)를 도출하고 이를 근원인플레이션 지표로 이용한다.

편집부 Editorial Team

Korean Today 편집부는 한국인의 시각으로 호주 사회 소식을 보고 분석합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