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W 산불로 3명 사망, 가옥 150채 전소
14일부터 다시 기상조건 악화 뉴사우스웨일스에서 전례없는 산불 비상사태가 계속되면서 주민 3명이 사망하고 150채가 넘는 가옥이 전소됐다. NSW주 화재는 주말 한풀 꺽이는듯 했지만 12일 산불에 위험한 기후가 예상되면서 11일 주정부는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비상사태 선포 이틀째인 12일 전체 산불 경보지역 14곳 중 7곳에 산불 경보 최고 등급인 비상경보가... Read more
기후변화로 인한 산불, 적응할 시간 얼마 없어

NSW와 퀸즈랜드에서 모두 비상사태를 초래한 유래없는 산불 위협에 대해 과학자들과 기후변화 전문가들이 기후변화로 인한 기상이변에 대응할 시간이 촉박하다며 정부의 긴급한 대응을 촉구하고 나섰다.

Read more
퀸즈랜드 산불 완화됐지만 기상 조건으로 상황 급변 가능

퀸즈랜드주에서는 11일 산불 상황이 완화되었지만 12일 밤 퀸즈랜드 소방비상청은 기존 화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소방관들은 한 숨 돌릴 틈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Read more
NSW 비상사태 선포

NSW주 산불위험으로 비상사태 선포

Read more
퀸즈랜드주에 산불 위험을 고조시키는 기상조건이 다음주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42개 지역에 산불비상사태가 선포됐다. 산불비상사태 하에서는 야외에서는 불 붙이기가 전면 금지되며, 점화를 야기할 수 있는 특정 활동이 금지된다 . 퀸즈랜드 소방비상서비스(Queensland Fire and Emergency Service) 마이크 와싱(Mike Wassing) 청장대행은 소방관이 다수의 불길과 싸우고 있으며 추가 산불을... Read more
14일 멜번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 열려
세계 10번째 – 빅토리아주 한인회관 건립 멜번에 호주에서 2번째 ‘평화의 소녀상’이 선다. ‘멜번 평화의 소녀상 건립 위원회(멜소위)’는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알리며 “위안부 할머니들의 눈물의 역사를 기억하는 것은 물론이고, ‘반전’과 ‘평화’의 미래로 함께 나아가야 할 의무가 있는 우리들에게 꼭 필요한 상징물인 ‘평화의 소녀상’을 빅토리아주 한인회관에 건립할 수... Read more
전세계 과학자 ‘기후 비상사태’ 선언

전세계 과학자들이 ‘기후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6가지 조치를 제시했다. 과학자들은 정부, 민간부문, 일반 대중이 대처 방안을 신속히 행동에 옮겨야 한다고 촉구했다.

Read more
기후변화 시간 촉박한데 국가적 감축노력 “불충분”

기후변화 시계는 쉴 틈없이 돌아가고 있지만 현재 기후변화를 둔화시키기 위한 국가적인 탄소배출 노력은 지구 온난화 속도에 2배 이상 뒤쳐져 있다.

Read more
연방법원, 15% 워홀세 무효 판결

연방법원이 워홀세율 15%가 ‘무효’라고 판결했다. 한국정부는 한국 워홀러에도 적용되는지 여부를 검토 중이다.

Read more
연방노동당, 이민자 정치 참여 높인다

노동당이 당 정책에 이민자 목소리를 반영하는 방식을 개선하기 위해 원내 다문화 위원회를 신설한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