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
서호주 프리맨틀시 “원주민 존중 차원” 서호주 퍼스 근교의 프리맨틀 시 카운슬이 원주민들을 존중하는 뜻에서 내년부터 ‘호주의 날'(1월26일)에 불꽃놀이를 하지 않기로 결정함으로써 호주의 날에 새로운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호주는 1788년 영국인 죄수 정착민을 실은 제1선단이 호주에 도착, 아서 필립 총독이 시드니 코브에 대영제국 국기를 게양한 날을...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