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즈번, 모어튼 베이, 입스위치, 레드랜즈, 로건 3일간 외출금지 <br> 1월 8일 6pm – 1월 11일 6pm
브리즈번 광역 지역에서 8일 6pm부터 11일 6pm까지 외출이 금지된다. 브리즈번, 모어튼 베이, 입스위치, 레드랜즈, 로건 3일간 외출금지 <br> 1월 8일 6pm – 1월 11일 6pm

퀸즈랜드 주정부가 전염성이 강력한 영국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광역 브리즈번 지역을 3일간 봉쇄한다.

8일 오후 6pm부터 1월 11일 (월) 6pm까지 브리즈번, 모어튼 베이, 입스위치, 레드랜즈 및 로건 주민은 4가지 예외를 제외하고는 외출이 금지된다.

Image

외출 허용 4가지 이유

  • 재택근무가 불가능한 경우 출근
  • 식료품과 의약품 같은 필수품 장보기
  • 취약자 돌보기
  • 동네에서 운동

외출 금지가 시행되는 지역에서는 집을 제외하고 모든 곳에서 마스크 착용이 의무가 된다.

카페, 펍, 식당은 포장배달 서비스만 영업할 수 있으며, 장례식 추모객은 20명, 결혼식 하객은 10명으로 제한된다.

아나스타샤 팔라셰 주총리는 이번 조처는 7일 저녁 격리 호텔 청소부가 확진된데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주총리는 “이번 대유행에는 2번째 기회는 없다”며 이 때문에 “주말 연휴간 집에 머물 것을 요청하는 것”이라고 호소했다.

주총리는 “빅토리아, 남호주, NSW에서 짧고 강력한 봉쇄가 장기간 보다 낫다는 것을 배웠고, 이는 더 전파력이 큰 변이”라며 “3일이 30일보다 낫다”고 말했다.

주총리는 또한 퀸즈래드 주민에게 서로를 보호해 달라며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집에 있으면서 안전하게 지내는 것이며 검사를 받아달라”고 부탁했다.

이베트 다스 보건장관은 더 많은 직원이 배치된 추가 선별진료소가 문을 열었다고 밝히며, 가능한 많은 주민이 검사를 받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넷 영 수석보건관은 “지역사회에서 사람들이 이동을 중지시키는 것이 핵심”이라고 강조하며 “퀸즈랜드 주민이 이 바이러스를 제어하는데 너무나 오랫동안 엄청난 일”을 했기 때문에 “계속 해야 한다”고 장려했다.

브리즈번 광역지역 이동 지침

  • 집과 동네에 머문다.
  • 외부에서 이 기간에 브리즈번으로 올 수 있으나 방문자들은 이 기간 동안 같은 규제가 적용된다. 가능한 경우 여행을 미룰 것이 권장된다.
  • 진료를 위해 브리즈번 광역 지역에 올 수 있다.
  • 이 기간 동안 브리즈번 광역 지역에서 나가서는 안된다.
  • 현재 브리즈번 광역지역에 있는 방문자는 규제 기간이 끝날 때까지 머물도록 권장된다.

외출 가능 이유

  • 필수 교육 및 근무
  • 진료 또는 취약자 지원
  • 필수 장보기. 지역내로 제한
  • 동네(지역내)에서 운동. 같은 가구에서 최대 1명과 동반 가능

규제

  • 근무지와 대중교통을 포함해 거주지 밖에서는 항상 마스크를 쓴다.
  • 장례식에는 20명, 결혼식에는 10명이 참석할 수 있다. 춤이나 노래는 금지.
  • 가정 방문자는 2명으로 제한
  • 식당과 카페는 포장음식만 제공할 수 있다.
  • 영화관, 오락 및 레크리에이션 장소, 헬스장 등은 폐쇄
  • 예방장소도 폐쇄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