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즈번 방문 후 일본 돌아가 확진
브리즈번에 2주간 머문 후 일본으로 돌아간 여성이 확진됐다. 이 여성은 7월 중순 병상에 있는 부친을 방문하기 위해 외국인 출입금지 면제를 받고... 브리즈번 방문 후 일본 돌아가 확진

브리즈번에 2주간 머문 후 일본으로 돌아간 여성이 확진됐다.

이 여성은 7월 중순 병상에 있는 부친을 방문하기 위해 외국인 출입금지 면제를 받고 호주에 입국했다. 입국 후 시드니에서 2주간 호텔격리를 거친 후 두차례 음성판정을 받고 브리즈번으로 왔다. 브리즈번 모닝사이드에 거주하는 부친과 2주간 머문 후 이 여성은 브리즈번 공항에서 시드니를 거쳐 18일 일본으로 돌아갔다. 일본당국은 퀸즈랜드 보건부에 이 여성이 일본 도착 직후 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알려왔다. 당시 여성은 무증상 상태였다.

지넷 영 퀸즈랜드 수석보건관은 이 여성의 밀접 접촉자 6명이 격리, 진단 검사를 받았으며 결과는 20일에 나온다고 밝혔다. 당국에 따르면 이 여성은 16일 일요일 오전 9시 45분부터 11시 사이 브리즈번 그린슬롭스(Greenslopes)에 있는 Jam Pantry 카페를 방문했다. 수석보건관은 이 여성이 어떤 경로로 코로나19에 감염되었는지 확인하지 못했지만 입국 당시 “저위험”으로 간주됐다고 설명했다.

퀸즈랜드 보건당국은 8월 17일 브리즈번발 시드니행 버진 VA962편 탑승객에게 연락하기 위해  NSW 당국과 협조하고 있다. 해당 항공편 탑승객과 위 시간대에 이 카페를 방문한 사람, 모닝사이드 거주자는 증상에 유의해 나타나는 즉시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 여성은 일본에서 확진됐기 때문에 퀸즈랜드 누적 확진자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