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리나인 대응> 호주국민 59% “비공식 항의” 지지 인도네시아 정부는 호주인 발리나인 사형수 처형과 관련, 더 이상 원조가 필요 없다는 반응을 보인...

<발리나인 대응> 호주국민 59% “비공식 항의” 지지

Disaster response, Indonesia

2009년 수마트라 지진 당시 호주원조국 직원이 구호물품을 피해지역 주민에게 나누어주고 있다. 사진: AusAID

인도네시아 정부는 호주인 발리나인 사형수 처형과 관련, 더 이상 원조가 필요 없다는 반응을 보인 반면, 호주국민은 비공식적인 외교적 항의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 정부는 예산절감의 일환으로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대외원조를 추가 삭감할 예정이다. 호주국민은 호주인 사형수 2명의 처형에 대한 대응책 가운데 정부 원조 중단이나 대사소환에는 반대하고, 대다수가 여행이나 상거래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인니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7일 호주정부가 소환한 폴 그릭슨 자카르타 주재 호주대사의 출국에 관한 기자회견에서 호주의 원조에 관해 질문을 받고는 호주가 원조를 깎아도 상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인니가 “현재로서는 더 이상 개발원조를 필요로 하는 나라가 아니다”라면서 “하지만 어떠한 호주 원조도 양국 관계를 증대하려는 호주측 노력이므로 주는 것은 그들의 권리이지만 우리는 요구하지 않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와 때를 같이하며 발표된 로위 연구소의 새로운 여론조사에 따르면 호주인들은 호주인 마약사범 처형에 대한대응으로 자제된 외교적 대응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호주 원조 중단은 응답자의 28%가, 군사 및 경찰협력 중단은 27%, 대사소환은 42%가 각각 지지했다. 이에 비해 비공식적인 외교적 항의는 59%가 찬성했으며 무역제재는 가장 낮은 24%에 그쳤다.

또 응답자의 4분의 3 이상인 76%가 양국간 상거래가 정상적으로 계속돼야 한다고 답변한 가운데 인도네시아산 제품구입에 영향이 없을 것이다가 71%, 인도네시아 여행에 영향이 없을 것이다가 63%의 지지를 각각 받았다.

인도네시아는 호주 대외원조의 최대 수혜국으로 지난 2013/14년에 5억8100만달러, 2014/15년에 6억530만달러를 받았으나 새 회계연도에는 3억6640만달러로 현 회계연도에 비해 거의 반으로 줄었다.

이는 두 호주인 처형에 대한 보복으로 비쳐질 수도 있으나 실상은 2004년 인도양 복싱데이 쓰나미에 이어 시작된 장기 원조 프로젝트 일부가 금년말로 종료되는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