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녀의 삶을 다룬 영화 ‘물숨’ 상영회 개최
주시드니한국문화원(원장 박소정, 이하 문화원)이 뉴사우스웨일즈 주립 미술관(이하 주립 미술관)과 공동 주관으로 9월 21일 다큐멘터리 영화 ‘물숨을 상영한다. 해녀의 삶을 다룬 영화 ‘물숨’ 상영회 개최

주시드니한국문화원(원장 박소정, 이하 문화원)이 뉴사우스웨일즈 주립 미술관(이하 주립 미술관)과 공동 주관으로 다큐멘터리 영화 ‘물숨(Breathing underwater, 2016, 감독 고희영)’을 오는 9월 21일 토요일 주립 미술관 내 센테너리 오디토리움에서 상영한다.

영화 ‘물숨’은 한 평생 바다와 함께한 제주 해녀들의 다양한 사연을 담은 영화로,  물 한 모금 마시지 않고 하루 7, 8시간 물질을 하는  제주 우도 해녀들의 삶을 7년간 애정을 갖고 기록한 다큐멘터리다.

‘물숨’이란 해녀들이 물 속에서 숨을 참기 힘들 때 마지막으로 한 번 더 숨을 참을 것인가 물 밖으로 나올 것인가를 가르는 ‘마지막 숨‘이라는 뜻으로, 해녀들에게 죽음의 숨으로 여겨져 금기시되는 단어이기도 하다. 해산물을 좀 더 캐기 위해 욕심을 부리는 이 ‘물숨’은 때론 삶과 죽음의 경계를 갈라놓기도 하는데, 물숨과 싸우며 거친 바다 속으로 뛰어드는 해녀들의 삶의 애환과 해녀 공동체의 모습이 영화에서 깊이 있게 그려진다.  

이번 상영회는 지난 6월 주립 미술관에서 개막한 아시아 미술전 ‘인 원 드롭 오브 워터(In One Drop of Water)’에 소개된 전소정 작가의 ‘보물섬(Treasure Island, 2014)’ 작품과 연계한 행사로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제주 해녀를 다양한 형태로 소개하고자 기획됐다.

<다큐멘터리 영화 ‘물숨’ 상영회>

  • 일정:2019년 9월 21일(토), 오후 1시 ~ 오후 2시 30분
  • 장소: 뉴사우스웨일즈 주립 미술관, 센테너리 오디토리움 무료 관람(사전예약 필수)
  • 예약: 뉴사우스웨일즈 주립 미술관

‘인 원 드롭 오브 워터’ 전시

  • 기간: 2020년 12월까지
  • 장소: 뉴사우스웨일즈 주립 미술관, 아시안 갤러리
  • 무료 관람

주시드니한국문화원 제공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