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시드니 수요시위, 일본정부 ‘공식사과’ 촉구
8월 14일 7번째 세계 일본군’위안부’기림일을 맞아 시드니 주재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수요시위가 열렸다. 14일 시드니 수요시위, 일본정부 ‘공식사과’ 촉구

8월 14일 7번째 세계 일본군’위안부’기림일을 맞아 시드니에서 영화상영, 수요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14일 오후에는 주시드니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1400차 수요시위가 열렸다. 이번 수요시위는 제7차 세계 일본군‘위안부’기림일 세계연대집회로 정의기억연대와 국내외 일본군성노예제 관련 단체들이 서울, 안양, 수원 등 9개 도시와 호주, 뉴질랜드, 영국, 일본 등 해외 9개국에서 공동행동으로 실시했다.

시위 현장에는 40여 명이 참가해 “공식사과(Official Apology)”, “법적보상(Legal Reparation)”, “함께 평화(Peace Together)”를 포함한 구호를 큰소리로 외치며 일본정부에 전쟁범죄 인정, 공식사죄와 배상을 포함한 법적책임을 인정하도록 촉구했다.

이날 시위에는 녹색당 대변인 데이비드 슈브릿지(David Shoebridge) 뉴사우스웨일즈주 상원의원, 세계평화를 위한 호주독립네트워크(The Independent Peaceful Australia Network, IPAN)의 대변인 닉 딘(Nick Deane), 시드니대학 역사학과 로버트 오스틴(Robert Austin) 명예교수, 염종영 시소추 대표, 호주비전국제대학 주경식 목사가 참여해 목소리를 냈다.

1400th Wed Protest Sydney David
녹색당 대변인 데이비드 슈브릿지 NSW주 상원의원은 외교관계에서도 “정의”와 “진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 한준희

데이비드 슈브릿지 의원은 일본과 우리는 모두 친구이며 친구끼리는 정직해야 하는데 일본군’위안부’ 문제에 대해 그렇지 못하다며 외교관계에서도 정의(Justice)와 진실성(Truth)을 강조했다.

시소추 국제연대 담당자 신준식 박사는 시드니 수요집회에 대해 “일본군성노예제 문제는 한국을 넘어 아시아, 호주, 뉴질랜드, 세계인들이 함께 풀어야한다. 호주의 일본군성노예제 운동이 국제연대를 통해 정계, 학계, 시민사회로 다양한 방법을 통해 퍼져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위에 함께한 연대합창단(Solidarity Choir) 단원들은 “그곳에 평화를 주소서(Let There Be Peace)” 합창으로 반전과 평화를 기원했다. 시위는 연대합창단과 한인동포가 영어와 한국어로 합창한 ‘임을 위한 행진곡’으로 마무리됐다.

세계 일본군’위안부’기림일은 1991년 8월 14일, 고(故)김학순 할머니가 약 반세기 동안의 침묵을 깨고 “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학순”이라고 일본군 성노예로서 겪었던 끔직한 기억을 최초로 공개증언한 용기 있는 행동을 기억하고 전세계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회복을 위해 모두가 함께할 것을 다짐하는 날이다. “다시는 이 땅에 이와 같은 피해를 만들어서는 안 된다”는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말씀을 잊지 않고 기억하며 그 깊은 뜻을 함께 실천해 나가기 위해 2013년부터 세계 여러 나라에서 지켜오고 있다.

올해는 한국 정부가 2017년 국회에서 통과된 개정법에 따라 매년 8월 14일을 국가기념일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기림의 날)’ 로 지정하고 공식적으로 두 번째로 기념하는 기림일이다.  시소추는 8월 10일부터 8월 18일까지를 제7차 세계 일본군‘위안부’기림일 주간으로 정해 시드니 한인들은 물론 누구나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문화행사와 집회를 열어 일본군성노예제 피해자들의 삶을 기억하고 국제사회에 문제해결을 위한 노력을 촉구하며 여전히 세계 각지에서 벌어지고 있는 전시성폭력 근절을 위한 공동행동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소추는 시드니 평화의 소녀상이 있는 애쉬필드 연합교회(Ashfield Uniting Church)에서 8월 18일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까지 기림 예배와 문화행사를 연다. 시드니 소녀상은 2016년 8월 해외에서 네 번째, 남반구에서는 최초로 세워졌다.

시소추는 제7차 세계 일본군‘위안부’기림일을 맞이하여 제2차 세계대전 종전 74년이 지나도록 아직도 실현되지 못한 정의를 위해 28년간 싸움을 이어가고 있는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의 용기와 삶을 기억하고, 정의로운 문제해결을 위해 많은 한인 동포와 호주 시민이 함께 할 수 있도록 활동하고 있다며 한인 동포의 관심을 부탁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