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br> 흰 소의 해, 진짜 주인공 백우를 ‘만나보소’
흰소의 해, 역사 속으로 사라질 뻔한 한국의 소 백우  2 <br> 흰 소의 해, 진짜 주인공 백우를 ‘만나보소’

2021년 신축년(辛丑年) 소띠 해를 맞아 한국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에서 소개한 우리 소와 관련된 이야기를 2회에 걸쳐 연재한다.  두번째는 역사 속으로 사라질 뻔 했던 흰색 한우인 백우에 대한 이야기다.

역사 문헌 속 백우

1399년 발간된 조선전기 말과 소에 관해 기술한 수의학서인 「신편집성마의방우의방(新 編集成馬醫方牛醫方)의 기록을 보면 과거 우리나라에는 칡소, , 백우, 청우, 황우 다양한 털색(모색) 가진 한우가 존재했다.

일제 강점기를 거치면서 털색 개량의 방향을 황색으로 고정하게 됐으며, 황색 한우를 제외한 백우, 칡소, 흑우, 제주흑우 등 한우는 잡소로 취급해 점차 자취를 감추게 됐다.

 3마리로 백우 복원 시작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2009 정읍과 대전에서 백우 암소 2마리와 수소 1마리를 수집했다. 이후 인공수정, 수정란 이식 등 생명공학기술을 활용해 개체 수를 늘려왔으며, 현재 가축유전자원 센터(경상남도 함양군)에서 25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또한 연구를 통해 백우가 황색 한우와는 같은 계통이지만 백색증 (알비노)으로 털이 흰 색이며, 흰색 계통인 외래 품종 샤롤레와는 전혀 다른 우리 고유의 한우로 구별되는 특징을 가졌음을 밝혔다.

멸종위기단계인 ‘백우’는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 가축다양성 정보시스템(DAD-IS)에 우리나라 품종으로 등록되어 있다. 번식 가능 암컷이 100마리 이하이거나 암수의 합이 120마리 이하는 멸종위기군,  번식 가능 암컷이 1,000마리 이하이거나 암수의 합이 1,200마리 이하는 멸종위험군으로 분류된다. 번식가능한 암·수의 합이 5,000마리 이하는 희소군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에서 사육하는 어미 백우와 송아지. 사진제공: 농촌진흥청

백우 등 희소한우 가축 무리 조성 추진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2020년부터 백우, 칡소, 흑우 등 희 소한우의 유전 특성을 분석하고 암소가 다수의 난자를 배란하게 하는 ‘과배란’ 처리, 성판별 등 생명공학기 술을 개발해 가축 무리를 조성하는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백우의 가축 무리가 조성되면 분자유전학적, 영양생리적 특성을 밝 히고 번식·개량 및 사양관리 연구도 추진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이성수 가축유전자원센터장은 “흰 소의 해를 맞아 백우 등 다양한 희소한우 유전자원을 확보하고 차별적 특성을 밝 혀 가축유전자원의 가치를 확보하는 데 더욱 힘쓰겠다”라고 약속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