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호주 지역 확진자 격리호텔서 시작, 20명 확진
남호주 격리호텔서 시작한 확진자 20명으로 증가ㅋ 남호주 지역 확진자 격리호텔서 시작, 20명 확진

남호주보건당국은 15일 애들레이드 북부 라일 맥퀸 병원에서 치료받은 80세 여성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발표했다. 이 여성의 딸인 50대 여성과 60대 남성 등 밀접 접촉자 2명도 확진됐다.

니콜라 스퍼리어 남호주 수석공중보건관은 이 중 1명이 애들레이드 도심 진료호텔(medi-hotel)에서 근무했다고 밝혔다. 진료호텔은 해외 입국자와 집에서 안전하게 격리할 수 없는 주민을 위해 사용되는 격리 숙소이다.

일요일 오후 보건당국은 패러필드 집단감염과 관련해 4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4번째 확진자는 애들레이드 북부 야탈라 교도소(Yatala Labour Prison) 직원으로, 이전 확진자 3명 중 1명의 밀접 가족 접촉자이다.

남호주에서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마지막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7개월 전인 4월 16일이다.

스퍼리어 수석공중보건관은 이제 남호주 격리 호텔 근무자는 모두 매주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받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퍼리어는 16일 추가 확진자 13명을 발표하면서 15일과 밤새 특히 첫 확진자 3명이 발생한 ‘대가족’과 연관된 주민들을 대상으로 많은 병리 검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스퍼리어는 이 클러스터가 코로나19 격리호텔과 연관된 것이 “아주 분명”하다며 “아직 유전자 정보는 없지만, 진료호텔에서 온 것이라고 절대 확신한다”고 말했다.

스퍼리어는 확진자 중 2명은 왕립애들레이드 병원에 있지만 증상 때문이 아니라 노령으로 인한 예방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나머지 확진자는 모두 호텔에 격리됐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