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거: 유관순 이야기’ 개막작… 조민호 감독, 고아성, 김예은 시드니 찾는다<br>10회 맞는 호주한국영화제
호주한국영화제 시드니 개막작으로 가 상영되며, 조민호 감독과 고아성, 김예은이 영화제 게스트로 시드니를 찾는다. 또한한국영화 100주년과 호주한국영화제 10주년을 기념해 한국영화... ‘항거: 유관순 이야기’ 개막작… 조민호 감독, 고아성, 김예은 시드니 찾는다<br>10회 맞는 호주한국영화제

8월 22일부터 9월 12일까지, 4개 도시에서 한국 영화 22편 상영
한국영화 탄생 100주년 및 영화제 10주년 맞아 포럼, 회고전 등 다채로운 특별 행사 마련 –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는 2019년 10번째를 맞는 호주한국영화제 시드니 개막작으로 <항거:유관순 이야기>가 상영되며, 조민호 감독과 고아성, 김예은이 영화제 게스트로 시드니를 찾는다.

<항거>는 잘 알려지지 않았던 3.1 만세 운동 이후 유관순 열사의 옥중 마지막 1년을 담은 작품으로, 영화제를 주최하는 주시드니한국문화원은 “올해가 3.1 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해인 만큼 그 상영이 더욱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가졌다. 시드니를 찾는 감독과 배우는 시드니 상영 후 관객과 대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제10회 호주한국영화제(Korean Film Festival in Australia, KOFFIA)가 8월 22일부터 9월 12일까지 시드니, 캔버라, 브리즈번, 멜버른 등 4개 주요 도시에서 개최되며 한국영화 총 22편이 호주 관객과 만난다.

액션, 시대극, 드라마부터 다큐멘터리, 애니메이션까지 호주 초연 12편

호주 초연 작품 중에는 <항거: 유관순 이야기(A Resistance, 2019)><증인(Innocent Witness, 2019)>, <미성년(Another Child, 2019)>이 있다.  

<증인(Innocent Witness, 2019)>은 유력한 살인 용의자의 무죄를 입증해야 하는 변호사 ‘순호(정우성)’가 사건 현장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 ‘지우(김향기)’를 만나면서 펼쳐지는 따뜻한 휴먼 드라마이다. 김윤석이 감독, 주연을 맡아 화제가 된  <미성년(Another Child, 2019)>은 평온했던 일상을 뒤흔든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두 가족의 이야기를 통해 성년과 미성년의 경계를 허물고 그 경계의 아이러니를 꼬집는 작품이다.

이 외에도 지체장애와 지적장애를 가진 두 청년의 특별한 형제애를 그린 휴먼코디미 <나의 특별한 형제(Inseparable Bros, 2019)>, 우연한 사고로 몸이 바뀐 아저씨와 고등학생의 이야기를 그린 코미디 영화 <내 안의 그 놈(The Dude In Me, 2019)>, 제작비 2천만원이라는 초저예산 레슬링 독립 코미디 <튼튼이의 모험(Loser’s Adventure, 2017)>, 평화로운 시골마을에 사는 가족 앞에 좀비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독특하게 풀어낸 신개념 코믹 좀비물 <기묘한 가족(The Odd Family: Zombie On Sale, 2019)>이 상영된다.

올해 호주한국영화제를 통해 호주에 첫 선을 보이는 한국 영화

  • <돈(Money, 2019)> 한국의 월가, 여의도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금융 범죄 영화.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의 ‘돈’을 향한 3색 욕망 연기
  •   <PMC: 더 벙커(Take Point, 2018)> DMZ 지하 30m에 만들어진 벙커에서 벌어지는 비밀 군사 작전. 하정우, 이선균 주연 배우의 생존액션, 할리우드 출신 조연 배우들의 인상 깊은 활약이 돋보인다
  • <언더독(Underdog, 2018)> 다양한 사연의 유기견들이 만나 진정한 자유를 찾아 떠나는 모험기. 2019 도쿄 애니메이션 어워드 페스티벌 초청 최초 한국 작품.
  • <옹알스(Ongals, 2019)> 암투병을 딛고 호주를 포함해 12년 간 21개국 46개 도시를 웃긴 넌버벌 코미디팀 ‘옹알스’의 미국 라스베가스 도전기를 담은 다큐
  • <칠곡 가시나들(Granny Poetry Club, 2018)> 일제 강점기와 전쟁을 겪으며 여성이라는 이유로 한글을 배우지 못한 경북 칠곡 마을에 사는 할머니들의 ‘오지게 재밌게 나이 드는’ 모습을 그린 다큐멘터리.

국내 최고 흥행작 놓쳤다면 호주영화제에서

또한 올해 영화제에서는 우리말을 소재로 하여 일제강점기를 다룬 <말모이(MAL-MO-E: The Secret Mission, 2019)>를 비롯 시대극 3편을 만날 수 있다. <창궐(Rampant, 2018)>은 조선시대 ‘좀비’라는 신선한 설정과 현빈, 장동건이 선사하는 짜릿한 액션을 만날 수 있다. <안시성(The Great Battle, 2018)>은 고구려 안시성 전투의 역사를 새롭게 조명한 220억 예산 사극 액션 대작이다 .

할리우드 리메이크로 제작될 예정인 천만관객 동원의 <극한직업(Extreme Job, 2019)>과 제72회 칸 영화제에 공식 초청된 마동석, 김무열 주연의 범죄 액션 <악인전(The Gangster, The Cop, The Devil, 2019)>, 1990년대 활동한 대북 스파이 흑금성의 실제 이야기를 다룬 <공작(The Spy Gone North, 2018)>, 한국 영화 최초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과 시드니영화제 최고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Parasite, 2019)> 등 작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국내 박스 오피스를 뜨겁게 달군 작품들이 호주한국영화제를 통해 호주 관객을 만난다.

이 외에도 삶과 죽음에 대해 화두를 던지는 홍상수 감독의 23번째 장편영화 <강변호텔(Hotel by the River, 2018)>, 세월호 참사 5년을 맞아 개봉하자마자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던 설경구, 전도연 주연의 <생일(Birthday, 2019)>, 한국전쟁 중 거제도 포로수용소에서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똘똘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을 그린 영화 <스윙키즈(Swing Kids, 2018)>도 눈여겨 볼 만하다.

<기생충>은 시드니 국제영화제와 일반 극장 상영을 통해 호주 관객에게 선보인 바 있으나 호주한국영화제를 통해 4개 도시에서 모두 다시 한번 관람 기회가 생겼다. <생일>은 시드니 한인단체에서 2회 상영했으나 이번에 시드니는 물론 멜번과 브리즈번에서도 다시 관객을 만나게 됐다.

한국영화 탄생 100주년, 영화제 10주년 맞아 MCA에서 영화 포럼 개최

시드니 영화제와 공동 ‘봉준호 감독 특별 회고전’ 개최

특히 올해에는 한국 영화 탄생 100주년과 호주한국영화제 10주년을 맞아 한국 영화를 사랑하는 관객들을 위한 다채로운 특별 행사가 마련된다. 우선 8월 24일 오후 12시에는 호주현대미술관(Museum of Contemporary Art)에서 현지 영화 평론가 및 학계 인사들과 함께 ‘한국 영화,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Korean Cinema: ‘Past, Present and Future’)를 주제로 한국 영화의 역사와 현재를 되돌아보고 향후 한국 영화산업 발전을 위해 나아갈 방향에 대해 토론하는 포럼을 개최한다. 

또한, 시드니국제영화제(Sydney Film Festival)와 공동으로  ‘봉준호 감독 특별 회고전’을 시드니에서 개최한다. 최근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의 위상을 드높인 가운데, 지난 20년 간 봉준호 감독의 대표작을 마라톤 상영한다. 회고전 일정 및 장소는 영화제 웹사이트를 통해 8월 중 공지될 예정이다.

박소정 주시드니 한국문화원장은 “호주한국영화제는 이곳 시드니에 한국문화원이 생기기도 전에 첫 발을 내딛어 지난 10년간 한국문화를 알리는 대표적인 축제로 성장해왔다. 앞으로 한국 영화 100년사에 못지않은 역사를 이곳 호주에서도 써나갈 수 있도록 현지 한국영화 팬 여러분들의 변함없는 성원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또한, 정인지 총괄감독은 “한국영화의 세계화에 발맞춰 오늘날 호주에서도 매년 10여편이 넘는 한국영화가 현지 개봉되고 있다”며 호주에서 지난 10년간 꾸준히 한국영화를 소개해 온 호주한국영화제도 일부 기여했다고 말했다. 박동석 예술감독은 “특히 올해에는 한국적인 요소와 장르가 살아있는 우수한 작품들이 많이 선정되어서 기대가 크다”며 “10주년이 가능할 수 있도록 그 동안 호주한국영화제를 사랑해 준 현지 및 교민 관객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의 10년도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2019 호주한국영화제는 주시드니한국문화원이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외교부가 후원하며, 주호주대사관, 주시드니총영사관, 주멜버른분관 협력으로 개최된다. 아시아나항공, 한국관광공사, FilmInk, 네네치킨, 보닉(Boniik)이 후원한다.

도시별 영화 상영 일정, 티켓 예매 링크는 영화제 웹사이트(www.koffia.com.au)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티켓 예매는 시드니, 캔버라는 8월 1일부터, 브리즈번, 멜버른은 8월 15일부터 시작된다.

2019 호주한국영화제 (Korean Film Festival in Australia, KOFFIA) 일정 및 장소

  • 시드니 : 8월 22일~8월 31일, Dendy Cinemas Opera Quays (Shop 9, 2 East, Sydney NSW 2000)
  • 캔버라 : 8월 22일~8월 25일, Palace Electric Cinemas (2 Phillip Law St, Canberra ACT 2601)
  • 브리즈번 : 9월 5일~9월 8일, Elizabeth Picture Theatre (175 Elizabeth St, Brisbane City QLD 4000)
  • 멜번: 9월 5일~9월 12일, The Capitol (113 Swanston St, Melbourne VIC 3000)
  • 웹사이트: www.koffia.com.au
  • 소셜미디어: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koreanfilmfestival / 트위터 @koffiafilmfest
  • 문의: 02 8267 3400info@koffia.com.au
3.1 만세 운동 이후 유관순 열사의 옥중 마지막 1년을 담은 작품 <항거>
<항거:유관순 이야기>를 연출한 조민호 감독
<항거:유관순 이야기>에서 ‘유관순’ 열사 역을 맡아 열연한 고아성 배우(왼쪽) 및 유관순 열사와 함께 3.1운동에 앞장 섰던 ‘권애라’ 역을 맡은 김예은 배우(오른쪽)

2000년 출범 후 올해 10주년을 맞는 호주한국영화제는 매년 다양한 장르와 다채로운 소재로 엄선된 최신 한국영화를 현지에 소개하며 영화를 매개로한국 문화 알리기에 힘써 왔으며,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