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7일 세계 여성의 날 ‘살아있는 소녀상 퍼포먼스’
7일 '세계여성의 날' 행진에 '소녀상'이 다시 한번 살아난다. 3월 7일 세계 여성의 날 ‘살아있는 소녀상 퍼포먼스’

3월 7일 세계 여성의 날 시드니 행진에서 미래세대와 함께 ‘살아있는 소녀상 퍼포먼스’가 열린다.

호주 시드니 하이드 파크에서는 7일 ‘세계 여성의 날’ 112주년을 맞이해 ‘세계 여성의 날 시드니 행진’이 열린다.

시드니 평화의 소녀상 실천 추진위원회(시소추)는 시드니의 청소년 풍물패 필굿주니어에서 활동하는 청소년과 함께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와 시드니 평화의 소녀상을 알리기 위해 행진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필굿주니어 청소년들은 전통악기인 소고를 연주하며 행진에 활기를 불어넣어 줄 예정이다. 또한 시소추 회원들은 한복과 소녀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일명 ‘살아있는 소녀상’으로 분해 주최측의 공동행진에 참가한다. 시소추는 기존회원과 “미래세대로 대표되는 필굿주니어 청소년들이 함께할 이번 행진은 전쟁반대와 일본군성노예제의 진실을 알리려는 평화운동이 기성세대에서 미래세대로 이어지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줄 것”이라고 의의를 전했다.

시소추는 이번 행진에서 지난해 타계한 “한국과 호주의 일본군 ’위안부’ 운동의 상징적 존재이자 인권활동가인 김복동 할머니와 잰 러프-오헌(Jan Ruff O’Herne) 할머니를 추모하고 고인들의 뜻을 세상에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7일 행진에는 오헌 할머니의 손녀인 영화감독 겸 배우 루비 챌린저(Ruby Challenger)씨가 시소추와 함께 “잰 할머니를 추모하고 세대를 이어 한국과 호주에서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의 진정한 해결을 위한 연대를 촉구”한다.

시소추는 2016년 8월 6일 해외에서 네번째, 호주에서는 첫 번째로 시드니 애쉬필드 연합교회에 평화의 소녀상을 세웠다. 시소추는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과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위한 국내외 연대 및 인간의 존엄과 평화를 지키기 위한 다양한 문화활동을 전개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세계여성의날 시드니 행진은 뉴사우스웨일즈 노조연합(Unions NSW), 뉴사우스웨일즈 간호사조산사연합(NSW Nurses and Midwives’ Association)이 주최하고 노동자 동맹, 학생 및 여성, 평화 단체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