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사업체 1/3 이상 재정적 곤란, 1/4은 투자 축소-취소
호주 사업체의 1/3이 코로나19로 앞으로 3개월간 재정적 어려움을 예상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사업체 1/3 이상 재정적 곤란, 1/4은 투자 축소-취소

호주 사업체의 1/3 이상인 35%가 다음 3개월간 재정적 의무를 지키기가 어렵거나 아주 어렵다고 밝혔다.

최근 호주통계국에서 실시한 Business Impacts of COVID-19 Survey (코로나19 사업체 영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소사업체가 (35%) 대기업(18%)과 비교해 재정문제를 예상하는 비율이 거의 두 배 가량 높았다. 존 셰퍼드 ABS 산업통계팀장에 따르면 사업체의 41%가 수입이 지난달 하락했다고 응답했고 22%는 운영비용이 증가했다고 답했다. 또한 28%는 다음달 수입 감소를 예상했다.

지난달 수입이 감소했다고 답한 사업체는 7월 조사 47%보다 감소한 것이며 수입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 사업체 비율보다도 상당히 낮은 것이다.

조사에는 자본지출이 지난 3달간 어떻게 변화했는지도 포함되었다. 사업체의 거의 1/4인 23%가 3개월 이전에 비해 실제 또는 계획된 자본지출을 줄였거나 취소했다고 답했다. 사업체는 자본지출 관련 결정이 미래 경제상태에 대한 불확실성 (59%)과 자신들의 상품이나 서비스에 대한 향후 예상되는 고객 수요 (40%)에 상당히 영향을 받았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사회봉쇄로 가장 큰 영향을 받은 숙박 및 음식 서비스가 재정적 어려움이나 큰 어려움을 호소한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운송, 우편 및 창고, 예술 및 여가 서비스, 정보, 미디어 및 통신이 그 뒤를 이었다. 반대로 교육 및 훈련, 금융 및 보험 서비스, 건설, 행정 및 지원 서비스는 재정적 어려움을 호소하는 비율이 낮았다.

이번 조사는 코로나19가 호주 경제에 미치는 통계국 추가 자료시리즈의 일부로 8월 12일부터 8월 19일까지 1주일간 수집됐다.

향후 3개월간 재정적 의무 충족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하는 사업체, 산업별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