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의사협회, 인도발 입국 금지 종료 후 안전한 귀국 보장해야
호주의사협회는 정부에 인도발 귀국자에 대한 형사처벌 위협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호주의사협회, 인도발 입국 금지 종료 후 안전한 귀국 보장해야

오마르 코시드 호주의사협회장은 4일 연방정부와 보건부 장관에게 서면으로 인도에 발이 묶인 호주인에게 귀국시 징역형이나 벌금형 부과 위협을 즉각 철회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호주의사협회(AMA)는 4일 성명서를 통해 연방정부의 인도발 입국 금지령은 필요하다면서도 입국자에 대한 징역형이나 벌금형 결정을 “즉시 번복”하고 “인도에서 호주인을 안전하게 귀국시킬 수 있는 계획을 시급히 개발,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마르 코시드(Omar Khorshid) AMA 회장은 연방총리와 보건부 장관에게 현재 여행금지 기간이 끝나면 인도내 취약한 호주인 귀국을 약속할 것을 촉구했다. 코시드 회장은 “인도발 호주행 항공편 중단은 우리의 취약한 호텔방역제도로 들어오는 많은 감염자와 관련된 위험을 관리하기위해 정당”하지만 인도의 현상황에 비추어 인도내 호주인이 당면한 위험에 대해 “호주 정부의 보건 대응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또한 “고국으로 돌아오는 호주인에게 벌금을 부과하거나 투옥시키는 명령은 전례가 없는 것으로 오늘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코시드 회장은 입국중단을 해제하기 전 방역호텔 내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호텔방역제도를 반드시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폴 켈리 수석의료관은 인도발 임국 금지령이 5월 15일 해제될 예정이지만 인도 코로나19 상황이 통제되려면 몇달이 걸릴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후 호주 정부는 코로나19 확진자가 호주에 귀국하지 못하도록 하는 예방책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켈리 교수는 호주 보건당국이 이미 “출발전 72시간 전에 검사를 받도록 하고 있다”며 앞으로 “공항에서 항체 검사를 받도록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인도에서 오는 항공편에서 확진율을 감소시키는 다른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