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니냐로 산호해 온난화, 올여름 퀸즈랜드 해안 사이클론 최소 4개 예상
올해 여름은 라니냐로 산호해가 온난화되면서 퀸즈랜드에 평년보다 더 많은 사이클론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라니냐로 산호해 온난화, 올여름 퀸즈랜드 해안 사이클론 최소 4개 예상

올여름 퀸즈랜드 산호해에는 열대성 사이클론이 4개 이상 형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퀸즈랜드 주정부 새 내각에 기상국(BOM)이 보고한 사이클론 계절 전망에 따르면, 라니냐 기상 패턴으로 작년 여름보다 강수량이 더 높고 평균 이상의 홍수와 열대성 사이클론이 더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로라 뵈클 수석 예보관은 구체적인 수치를 제시할 수는 없지만 올 여름 산호해에 사이클론이 4개 이상 형성될 뿐 아니라, 카펜테리아만에서도 1~2개가 형성될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또한 이 중 1-2개는 해안을 횡단할 것으로 예측되며 “라니냐로 이 숫자가 증가할 가능성이 더 높다”고 밝혔다.

뵈클은 기상국 예측이 사이클론의 강도까지 확대되는 것이 아니지만 퀸즈랜드가 2011년 엄청난 홍수를 일으켰던 것과 “다른” 라니냐 상태를 맞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뵈클은 라니냐가 “무엇을 가져올지 정확하게 언급할 수 없지만, 지난 2011년 거대 라니냐를 겪을 때는 홍수용 집수지가 이미 매우 포화상태였고 훨씬 더 오랫동안 라니냐 상태에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악천후 시스템은 다르다”며 2011년보다 집수지가 넘치지 않은 상태이며 라니냐도 시작된지 얼마 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뵈클 선임예보관은 기상국이 올 여름 “어떤 것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며 퀸즈랜드 전 지역에서 여름에 대비할 것을 촉구했다. 뵈클은 “악천후에서 제외되는 지역은 한 곳도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 여름 기상국은 산불에 중점을 뒀고 올 여름에도 산불시즌은 계속되고 퀸즈랜드 일부지역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지만 지난 여름보다는 훨씬 덜 심각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대신 올해는 홍수와 열대성 사이클론이 더 많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뵈클 예보관은 지금부터 12월까지 평소보다 더 강한 폭풍을 경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뵈클은 “더 많은 비가 더 많은 폭풍을 불러오기 때문에 라니냐와 함께 더 많은 폭풍을 볼 수 있다. 하지만 이 폭풍의 강도 측면에서 라니냐가 좌우하지 않고 – 그래서 더 영향은 지역적”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더 많은 폭풍이 발생하는 경우 “10월, 11월, 12월이 심해, 평소보다 더 심한 폭풍을 겪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또한 최고온도는 평균보다 다소 낮을 가능성이 있지만 강수량과 공기 중 습도 증가로 습한 여름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