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즈번 3일 봉쇄 끝나고 마스크 착용
브리즈번 봉쇄가 끝나고 11일부터 21일까지 마스크 착용을 포함을 포함 규제가 지속된다. 브리즈번 3일 봉쇄 끝나고 마스크 착용

11일 오후 6시 주정부 발표대로 브리즈번이 3일 봉쇄에서 풀려났다.

그러나 브리즈번 광역내 위험 지역과 1월 2일 이후 이 지역을 방문한 사람들에 대한 “상식적” 예방조처는 10일간 계속된다.

1월 21일까지 적용 규제

마스크

  • 쇼핑센터, 수퍼마켓, 헬스장, 사회적 거리두기가 불가능한 사무실과 같은 영업장, 예배장소, 도서관, 대중교통, 택시 및 우버와 같은 공유차량에서 반드시 착용.
  • 마스크는 항상 지참해야 한다.
  • 반려견을 산책시킬 때와 같이 야외에서 다른 사람과 안전한 거리에 있는 경우, 개인 차량, 심한 운동을 할 때는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

사업체와 영업장

  • 실내: 4제곱미터 당 1명
  • 야외: 2 제곱미터 당 1명
  • 착석한 상태에서만 음식이나 음료 섭취 가능. 펍이나 바 같은 곳에서 서서 음식이나 음료 섭취 금지
  • 200제곱미터까지 소형 영업장: 최대 50명까지 2 제곱미터 당 1명
  • 결혼식을 제외하고 댄스 금지

모임

  • 가정 및 공공장소 최대 인원 20명
  • 결혼식: 최대 100명. 댄스 제한 없음.
  • 장례식: 최대 100명
  • 실내 공연장 또는 극장: 정원의 50% 또는 4제곱미터 당 1명 중 많은 인원
  • 야외 경기장: 코로나안전 계획을 갖고 정원의 50%

병원, 노인요양시설, 장애자 숙소 및 감옥에 대한 방문 규제는 계속된다.

아나스타샤 팔라셰 주총리는 단계적 규제 완화는 “최고의” 보건 자문에 따른 것이라며 “봉쇄가 역할을 했다”는 증거가 있다고 강조했다. 주총리는 “영 수석보건관이 브리즈번 광역 지역에 추가 10일 조처를 요청했다”며 “후회하기보다 안전한 것이 나으며 확실한 것이 낫다”고 말했다.

이베트 다스 보건장관은 봉쇄에서 해제하는 첫 단계라며 “절대 느슨해져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다스 장관은 “이번 결정이 가볍게 내린 것이 아니다. 새 변이가 훨씬 더 전염성이 세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단기간 일부 규제를 계속 시행하는 것이 너무나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장관은 이러한 규제를 실시하는 이유가 “우리와 주변 사람들 특히 취약한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넷 영 수석보건관은 이러한 조처가 다른 주에서 실시했거나 실시하고 있는 조처를 반영하는 것이라며 “대유행은 아직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지난 주말 3일 봉쇄를 통해 “너무나 많은 것을 이뤘”기 때문에 “조심스럽고 적당하게” 규제를 해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지역사회 감염이 추가로 발생하지 않는 경우 브리즈번 광역 지역은 22일부터 퀸즈랜드 나머지 지역과 같이 기존 코로나안전 규제로 돌아간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