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W주 식당 6월 1일부터 손님 50명까지
6월 1일부터 카페, 식당, 펍, 클럽에 손님 50명까지 입장이 허용된다. NSW주 식당 6월 1일부터 손님 50명까지

6월 1일부터 NSW주 식당, 카페, 펍, 클럽에 손님 50명까지 입장이 허용된다. 물론 1인당 4m2 공간확보와 엄격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지켜야 한다.

식당내 손님 인원수 확대를 발표하면서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NSW주총리는 이번 규제완화가 수천개 일자리를 안전하게 돌아오게 하는 것이라며 “전문 보건 자문에 따라 결정을 내렸으며, 사업체와 고객 모두 엄격한 규칙과 지침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식당, 카페, 펍, 클럽에서 모든 손님은 좌석에 앉아야 하며 10명이 넘는 예약은 받을 수 없다.

존 바릴라로 주부총리는 “사기 진작과 펍과 클럽이 제공하는 추가적인 경기부양이 우리 지역사회가 필요로 하는 것이며 곧 지역주민과 시골에서 맥주를 즐기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도미닉 페로텟 주재무장관은 사업체가 재가동하고 주민이 일자리로 돌아갈 수 있도록 주정부가 신속하고 안전하게 움직이고 있다며 식당부문에 “28만명 정도가 고용되어 있으며 사업장이 더 많은 고객에게 음식을 제공하도록 허가하는 것이 사업체와 일자리에 또다른 활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주류 및 도박규제를 담당하는 빅터 도미넬로 고객서비스장관은 NSW주정부가 이번 규제완화를 시행하기 위해 AHA와 ClubsNSW와 철저하게 협력했다며 “최고의 규제환경이 마련되도록” 철저히 계획했다고 강조했다.

모든 매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켜야 하며 NSW주 보건지침에 맞는 코로나 안전계획을 세워야 한다. 고객은 각 매장을 찾기 전 영업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