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만 달러로 QLD 지방에서 집 사기
뜨겁게 달아오른 퀸즈랜드 남동부 부동산 시장에서 70만 달러로 살 수 있는 집은 많지 않지만 지방으로 눈을 돌리면 해변가부터 고급스럽게 설계된 주택까지 선택할 수 있는 부동산이 많다. 부동산 자문업체인 헤론 토드 화이트(Herron Todd White, HTW) 7월 월간 평가보고서에서는 “호주 부동산 기준”을 70만 달러로 상정하고 현재 호주 부동산... Read more
‘지금이 주택구매 적기’ 29%로 <br>NAB 올해 주택가격 상승율 18.5% 예상

‘지금’이 부동산 구매 적기라고 생각하는호주인이 지난해 4분기 45%에서 6월 분기 29%로 크게 줄었다.

Read more
퍼스・브리즈번・애들레이드, 아직 임대보다 구매가 더 저렴한 지역 있어
지난1년간 주택가격 상승으로 주택융자 비용이 임대료보다 저렴한 지역은 점점 줄어들고 있지만 퍼스, 브리즈번, 애들레이드 광역지역에는 아직 주택융자가 임대료보다 꽤 저렴한 동네가 남아 있다. NAB가 19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사상최저 금리 덕에 광역대도시를 포함해 호주 전역에서 아직 집을 사는 것이 임대하는 것보다 저렴한 지역을 찾을 수 있다.... Read more
호주 전역 부동산 열기, 집값 내린 곳은 어디?

지난해 중위주택가격이 하락한 곳은 호주 전체에서 8개 지역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Read more
호주 주택 매물 1년간 약 24% 줄어
Sorry, but you do not have permission to view this content.
Read more
브리즈번 주택가격 13% 상승, 또 최고 기록

브리즈번 부동산 시장이 지난해 두 자릿수 비율로 오르며 또다시 최고기록을 세웠다.

Read more
퀸즈랜드 빈 임대주택 비율 11년만에 최저

퀸즈랜드 빈집비율이 11년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여졌다.

Read more
월른가바부터 골코까지 부동산 시장 올림픽 수혜

브리즈번 올림픽 개최 확정으로 브리즈번부터 골코까지 부동산 시장이 혜택을 받는다.

Read more
Tas 남동부 임대료 상승율 최고

지난 회계연도 태즈매니아 남동부에서 임대료 상승율이 가장 컸다.

Read more
택지 분양 받으려 텐트치고 밤샘 대기

부동산 관계자들이 퀸즈랜드 동남부 해안가 지역에 대한 엄청난 수요로 택지공급이 부족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