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의회 ‘기업가・고숙련 이민자 유치’ 위한 기술이민 조사 시작

의회에서 기술이민 조사를 시작해 3월 31일까지 의견서를 받고 있다.

Read more
난민・이민 청소년 정신건강 문제? 인종차별 해결 정책 개발해야

난민・이민자 청소년의 정신건강에는 인종차별과 배제 경험이 영향을 미치며 인종차별 해결정책이 정신건강 문제를 푸는 한가지 축이 되어야 한다.

Read more
지난 회계연도 워홀러 연말정산건 전년도의 1/50

지난 회계연도 마지막 분기 코로나19 영향으로 워홀러 연말정산건은 1/50으로 급락했고 호주인이 국세청이 진 부채는 사상 최고인 것으로 드러났다.

Read more
배우자 비자, 신청자와 스폰서 모두 ‘기능’ 영어 필요

2021년 말부터 배우자비자 신청자와 영주권 배우자에게 영어조건이 부과된다.

Read more
지난해 영주비자 받은 한국인 2553명 <br> 호주 영주이민 프로그램 15년만에 최저

지난 회계연도 기술이민 비자를 받은 한국인은 1623명으로 16년만에 최저를 기록한 지난해 1394명보다 다소 증가했다.

Read more
연방정부 우선 이민직종(PMSOL) 직종 발표, 입국면제 신청 가능

우선 기술이민 직업에 종사하는 취업이민자는 호주 입국금지 면제를 신청할 수 있다.

Read more
임금절도에 성희롱까지 유학생 피해 “여전”

유학생 임금절도 문제가 제기된지 오래됐지만 아직도 처우는 크게 변하지 않았다.

Read more
연방법원, 15% 워홀세 무효 판결

연방법원이 워홀세율 15%가 ‘무효’라고 판결했다. 한국정부는 한국 워홀러에도 적용되는지 여부를 검토 중이다.

Read more
골드코스트·퍼스도 ‘지방’ 인정

퍼스와 골드코스트가 이민규정상 ‘지방’으로 인정되어 혜택을 받게 된다.

Read more
부모비자 대기시간 30년 이상, 비자 발급 기다리다 돌아가실 수도
기여제도 수속에 거의 4년 지난 수년간 정부의 기술이민 중심 정책으로 가족비자, 특히 부모비자 대기 시간이 급격히 불어나 현재 30년이 넘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4일 연방 상원 법률·헌법 입법위원회(Legal and Constitutional Affairs Legislation Committee) 세출세입 예산 대정부 질문 과정에서 내무부 관료가 출석해 답변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사실이...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