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북부・오지에서 관광・음식・숙박업 근무하면 워홀비자 연장할 수 있어

내년 3월 부터 워홀러 비자 연장 신청자는 호주 북부나 오지 관광・식당 서비스업계 근무를 ‘특정업무’로 포함시킬 수 있다.

Read more
Selecting what matters: skill shortages are no basis for picking permanent migrants

Skill shortages are no basis for picking permanent migrants

Read more
기술이민 나이 많은 사업가 대신, 젊은 고소득층 전문가로 방향 재설정해야, 그래튼 연구소

코로나19 이후 호주 기술(숙련)이민이 사업가나 투자자 대신 젊은 고소득 이민자가 중심이 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Read more
Migration is a quick fix for skills shortages. Building on Australians’ skills is better

Australia had “skill shortage” for ages – why it hasn’t been fixed for so long.

Read more
연방의회 ‘기업가・고숙련 이민자 유치’ 위한 기술이민 조사 시작

의회에서 기술이민 조사를 시작해 3월 31일까지 의견서를 받고 있다.

Read more
난민・이민 청소년 정신건강 문제? 인종차별 해결 정책 개발해야

난민・이민자 청소년의 정신건강에는 인종차별과 배제 경험이 영향을 미치며 인종차별 해결정책이 정신건강 문제를 푸는 한가지 축이 되어야 한다.

Read more
지난 회계연도 워홀러 연말정산건 전년도의 1/50

지난 회계연도 마지막 분기 코로나19 영향으로 워홀러 연말정산건은 1/50으로 급락했고 호주인이 국세청이 진 부채는 사상 최고인 것으로 드러났다.

Read more
배우자 비자, 신청자와 스폰서 모두 ‘기능’ 영어 필요

2021년 말부터 배우자비자 신청자와 영주권 배우자에게 영어조건이 부과된다.

Read more
지난해 영주비자 받은 한국인 2553명 <br> 호주 영주이민 프로그램 15년만에 최저

지난 회계연도 기술이민 비자를 받은 한국인은 1623명으로 16년만에 최저를 기록한 지난해 1394명보다 다소 증가했다.

Read more
연방정부 우선 이민직종(PMSOL) 직종 발표, 입국면제 신청 가능

우선 기술이민 직업에 종사하는 취업이민자는 호주 입국금지 면제를 신청할 수 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