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내 중국 투자 1년 만에 반토막
호주내 중국투자가 2018년부터 2019년 사이 반토막났다. 호주내 중국 투자 1년 만에 반토막

호주내 중국 투자가 2018년 48억 달러에서 2019년 25억 달러로 거의 반토막났다.

호주국립대 호주내 중국투자 (Chinese Investment in Australia, CHIIA) 데이터베이스에서 발표한 새 자료에 따르면 호주내 중국투자는 2016년 158억 달러로 최고치에 이른 후 3년 연속 하락해 2018년과 2019년 사이에는 47% 이상 감소했다.

CHIIA 데이터베이스는 2014년부터 2019년까지 호주내 중국 직접투자를 추적했다. 데이터베이스에 따르면 이 기간 동안 중국 투자 사업 361건을 통해 이뤄진 투자액은 총 493억 달러에 달한다.

6년 동안 부동산 부문이 중국 투자의 24%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광업 부문이 전체 투자액의 21%를 차지해 두번째로 컸다. 또한 중국발 총투자에서 민간투자 비중이 증가했다.

2019년 투자 감소는 중국의 전체 해외 투자 흐름 감소와 일치하는 현상이지만 호주행 투자흐름은 감소폭이 더 컸다.

2019년 호주내 중국투자는 모든 부문에서 반토막 났으며 광산, 거주 및 상업용 부동산, 제조에서 주로 하락했고 농업 투자는 폭락했다. 건설, 교육, 금융 부문에서는 투자가 증가했지만 증가폭은 크지 않았다.  2019년 중국의 해외 직접 투자는 전세계적으로 9.8% 하락했다.

2014년부터 지금까지 500억 달러에 육박하는 호주내 중국 투자 중 대부분은 2017년 이전에 이루어졌다. ANU 연구팀은 호주내 중국투자의 급격한 하락이 신흥시장을 향한 중국 투자의 전환과 호주내 투자 환경에 대한 중국의 부정적 인식과 같은 다양한 요소와 연관되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CHIIA 프로젝트 리더인 피터 드라이스데일 교수는 원자재 가격 하락으로 이전에 선호됐던 자원 및 광업에 대한 매력이 감소했고, 호주에 대한 중국의 투자 구조가 바뀌면서 부동산 구매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유기농 분유로 중국 시장에서 인기를 얻은 태즈매니아 분유회사 벨라미가 중국에 매각되면서 제조업 투자가 최고봉에 올랐지만 드라이스데일 교수는 세계 다른 지역과 비교해 호주에 대한 투자 급감은 투자자들의 망설임에 다른배경이 있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교수는 “구조 변화를 넘어 호주 환경에서 다른 것이 분명히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교수는 “최근 중국 투자자들에게 부정적인 신호로 보여질 수 있는 정책 변화와 행동 때문에 투자 환경이 덜 매력적으로 보였을 수도 있으며, 분명히 영향을 미친 양국간 정치적 관계 악화도 있었다”고 말했다.

교수는 호주내 중국투자 감소 추세가 금방 역전되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은 세계 외국인 투자의 주요 원천이고 호주는 경제 성장과 시장 유대 강화를 위해 외국인 투자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제 호주내 중국 투자 공간이 줄어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호주 정부와 중국의 관계는 최근 몇년간 계속 경색되어 왔다.

2017년 당시 연방총리 말콤 턴불은 “국내와 해외에서 모두 정치적 절차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전례없이 점점 더 정교한 시도를 하는” 외국 세력에 대응하기 위해 호주보안법을 개정한다고 발표했다. 중국을 직접 저격하지는 않았지만 이는 양국관계의 악화를 예고했고 호・중 관계는 최근 몇주간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최근에는 호주 공영 방송 ABC의 빌 버틀스 특파원과 호주 파이낸셜 리뷰 마이크 스미스 특파원이 급거 구국했다. ABC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중국 보안기관에서 방문한 뒤 베이징과 상하이 호주 공관에  피신한 후 양국간 외교적 협상을 통해 지난 주 시드니로 돌아왔다.

또 다른 호주 언론인인 중국 국영 TV 방송 쳉 레이는 지난 8월 구금됐으며, 호주 언론은 레이가 중국의 비밀 교도소 중 한 곳에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중국 관영 매체는 호주 보안 당국이 호주 체류 신화사(新华通讯社)와 중국신문사(中国新闻社) 기자들에 대해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압수하고 심문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호주 정부는 최근 중국인 학자 2명에 대해 안보를 이유로 비자를 취소했다.

최근 호・중 관계 악화로 중국은 쇠고기, 보리, 포도주를 포함한 호주 제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거나 수입 규제를 가하고 있다. 중국은 호주 최대 상품 및 서비스 양방향 교역국으로 호주 무역의 26%를 차지하고 있다. 호주산 철광석에 대한 중국 수요는 여전히 높아 2018-19년 양국 간 교역액은 2,350억 달러로 20.5% 증가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