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백신접종 증명서로 호텔격리 대체 고려 중
정부는 호주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완료되면 해외에서 백신접종을 받은 해외입국자가 호텔 격리를 지내지 않도록 해외 접종증명서 인증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정부, 코로나19 백신접종 증명서로 호텔격리 대체 고려 중

호주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완료되면, 해외 입국자가 호텔격리 대신 ‘백신 증명서’를 제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전세계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자가 3억2천명에 육박하고 호주에서도 10만명 이상이 백신 접종을 받은 가운데 연방 보건부는 백신접종 증명서로 호텔 격리를 대신할 수 있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건부는 본지에 “아직 공식 결정은 내려지지 않았지만, 코로나19가 계속 전세계와 호주에서 공중보건에 상당한 위협을 제기하는 동안 호주로 오는 사람들은 지역사회에 대한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적절한 위험 완화(조처)를 시행해야 하며 호텔격리나 백신접종이 포함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연방정부가 현재 “국제 코로나19 디지털 예방접종 증명서”를 인정하는 장치를 고려하고 있지만, 이를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시행할 수 있을 때까지 해결해야 할 많은 고려사항이 있다”고 덧붙였다.

스콧 모리슨 총리는 11일 관광지원 종합방안을 발표한 후 선라이즈 인터뷰에서 “호주에서 백신접종이 완료되고… 해외 데이터에서 확신을 가지게 되면 호주인들이 해외로 여행을 갔다가 돌아온 다음에, 바라건데, 격리를 하지 않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아직 멀었다… 한 단계 한단계 진행해야 한다”며 신중한 모습이었다.

누적 코로나19 백신접종 현황

1회 접종회분 계수로 백신별 필요 접종 회분에 따라 총 백신접종 인원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