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호주 수교 60주년 행사 계획, 기념 로고 발표
올해는 한-호 수교 60주년이다. 대한민국-호주 수교 60주년 행사 계획, 기념 로고 발표

주호주대한민국대사관이 한-호 수교 60 주년 기념 로고를 발표하며 다양한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호주대한민국대사관과 주대한민국호주대사관은 5 일(금) 한-호 수교 60 주년 기념 로고를 공동으로 발표했다. 양국 대사관은 지난해 10-11월 로고 공모전을 실시했으며, 총 180여 건의 출품작 중 디자인 전문가 등의 자문을 거쳐 한국에 거주하는 김인 씨의 작품을 최종 선정했다. 대사관은 김인 씨가 북반구와 남반구에 위치한 양국의 60 년 우정을 국기 및 색깔, 랜드마크 등을 통해 하나의 동심원 위에 표현했다는 설명을 전했다.

대사관은 강정식 주호주한국대사와 캐서린 레이퍼 주한호주대사가 지난 60 년간 통상, 교육, 과학, 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이어져 온 풍부한 협력의 역사를 강조하며, 향후 양국은 개방적이고 포용적이며 안정되고 번영하는 인도-태평양 지역을 위해 협력을 확대‧심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올해 한국과 호주 양국에서 수교 60 주년을 기념하는 각종 행사가 다양하게 열릴 예정이다.

대사관은 주시드니총영사관과 함께 시드니, 호바트, 퍼스에서 해녀 전시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호주 내 주요 도시에서 한복 패션쇼, 한국 영화제, 한식 요리 컨테스트, 한국 전통주 시음회 등 개최를 계획하고 있다.

주한호주대사관은 한국에서 625 전쟁 가평전투 70 주년 기념행사, 서울시립미술관 호주현대미술전, 호주대사와 함께하는 호주와인 페어링 리셉션, 서울카페쇼 호주 주빈국 행사, 주요 호주기업 및 수소융합얼라이언스와 진행하는 수소 세미나 등 주요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또한, 호주 외교통상부 산하 호한재단은 ‘60년을 이어오는 60개의 이야기’ 책 출판 및 웹사이트 개설을 통해 지난 60년간 통상, 교육, 과학, 예술 등 각종 분야에서 활약해 양국관계의 발전에 기여해 온 인물들을 소개할 예정이다.

멜번분관에서도 한호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대사관과 함께 다양한 행사를 계획하고 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대사관과 주시드니총영사관도 역시 코로나19로 인해 60주년 기념 행사 계획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토로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