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W주 6월 13일부터 식당가도 문 다시 열어
토요일부터 NSW주 식당가가 전면 영업을 재개한다. NSW주 6월 13일부터 식당가도 문 다시 열어

야외에서 20명까지 모임 가능

NSW주민은 13일부터 식당가 테이블에 앉아 다시 식사를 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일반 가정 방문 가능 인원은 5명에서 20명으로, 야외에서 모일 수 있는 인원은 10명에서 20명으로 늘어난다.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NSW주총리는 11일 이번 추가 규제 완화는 NSW가 코로나안전 사회로 다시 문을 여는데 한발짝 더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라며 “가능한 빨리 규제에서 나올 것”이라고 정부 의지를 밝혔다. 또한 7월 1일부터 추가 규제 완화를 곧 발표할 것이라고 시사했다.

브래드 해자드 보건장관은 규제완화와 관련 NSW주 정부가 내리는 모든 결정은 보건전문가 자문에 따른 것으로 “2주 동안 지역사회 감염이 단 한 것도 없었다”며 이는 지역사회의 노력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높은 검사율이 지역사회 전파를 뿌리 뽑는 가장 강력한 무기이기 때문에 주민들이 계속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식당가는 13일 문을 열기 전 1인당 4m2 공간 확보 규칙, 개별 좌석공간마다 50명 인원제한, 위생 및 청소절차 강화 등 코로나안전 계획을 마련해야 한다.

NSW주에서는 4일부터 10일까지 7일간 신규확진자 13명이 발생했으며 모두 해외에서 귀국해 호텔 격리 중 확진됐다. NSW주 누적확진자는 10일 저녁 기준 3117명이며 69명이 입원 치료 중이지만 중증 환자는 1명도 없다.

주보건부는 아직 바이러스가 지역사회에 전파되고 있기 때문에 증상이 경미하거나 무증상자도 모르는 사이 다른 사람을 감염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따라서 규제가 완화되면서 바이러스 전파를 최소화하기 위해 사회적 거리 1.5미터를 지키고 손을 정기적으로 씻는 것이 핵심적이다.

보건부는 콧물이나 목 간지러움 같이 증상이 경미하더라고 아픈 주민은 자가격리하고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