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롱 코리아 정규시즌 21일 시작
노경은 개막전 선발투수 호주프로야구리그(ABL) 질롱 코리아가 본격적인 겨울리그를 시작한다. 질롱 코리아는 21일 오후 빅토리아주 질롱시에 위치한 질롱 베이스볼센터에서 ABL 2019/20 시즌... 질롱 코리아 정규시즌 21일 시작

노경은 개막전 선발투수

호주프로야구리그(ABL) 질롱 코리아가 본격적인 겨울리그를 시작한다.

질롱 코리아는 21일 오후 빅토리아주 질롱시에 위치한 질롱 베이스볼센터에서 ABL 2019/20 시즌 개막전을 갖는다. 상대는 시드니 블루삭스. KBO리그에서 뛰었던 앤디 번즈, 알렉스 마에스트리 등이 소속된 팀이다.

이번 시즌부터 질롱 코리아를 맡은 그레엄 로이드 감독은 개막전 선발투수로 노경은을 선택했다. 로이드 감독은 “노경은은 노련하고 구위가 좋다”며 “중요한 개막전이기 때문에 가장 믿을 만한 투수를 첫 경기에 투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1선발의 중책을 맡은 노경은도 “많은 이닝을 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팀이 승리하는데 도움이 되고 싶다”고 다짐했다.

질롱 코리아는 1라운드 4경기에서 노경은-김인범-박주홍-박종무가 차례로 선발 등판한다.

지난해 호주프로야구리그에 신생팀으로 나선 질롱코리아는 꼴찌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번 시즌 전원 현역 프로야구 선수로 구성해 전열을 완전 정비했다. KBO리그에 소속된 롯데 자이언츠, 키움 히어로즈, LG 트윈스, SK 와이번스에서 선수 24명을 파견했고, 메이저리그팀 피츠버그도 싱글A에서 타격왕을 차지한 최고 유망주 배지환을 질롱 코리아에 보냈다. 프로선수들이 리그에 참가하는 만큼 지난해보다 나은 성적이 기대된다.

질롱 코리아는 경기 운영에 집중했던 것과 달리 이번 시즌에는 ‘코리안 나이트’ 등 호주 동포와 함께하는 행사, 연고지인 질롱시와 교류 등 다양한 현지 이벤트도 준비하고 있다.

또 뉴미디어를 활용해 선수들의 ‘호주 적응기’, ‘오늘의 질롱 소식’ 같은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해 각 팀의 유망주들을 야구팬들에게 소개할 계획이다.

질롱코리아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개막전 전날 연습 상황

정규시즌 40경기 모두 생중계

질롱 코리아의 모든 경기는 유튜브 공식채널을 비롯 다양한 플랫폼에서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다.

질롱 코리아는 19일 “질롱 코리아의 2019/20시즌 모든 경기가 호주 현지에서 생중계된다”며 “스포츠전문채널 MBC스포츠플러스를 포함해 LG유플러스 U+프로야구, 포털사이트 다음, 질롱 코리아 유튜브 공식채널(GKTV)에서 시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구단측은 “프로구단들이 참가하면서 질롱 코리아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야구팬들이 겨울에도 야구를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