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정부, 가스가격 강제 인하 목적 국내용 가스 비축 검토
연방정부가 가스 가격을 낮추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국내가스 비축제도를 검토한다고 밝혔다. 연방정부, 가스가격 강제 인하 목적 국내용 가스 비축 검토

연방정부가 가스 가격을 낮추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가스 공급량의 일부를 국내용으로 책정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맷 캐너번(Matt Canavan) 자원부 장관은 서호주 소비자들이 세계에서 가장 저렴한 가스 가격을 지불한다며 서호주의 국내용 가스 비축 제도(gas reservation scheme)를 연방정부가 공식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장관은 “모방은 칭찬의 최선의 형태”라며 연방정부는 “서부에서 효과를 보고 있는 것 중 최선의 것을 모방하여 가능하면 호주 동부에 적용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장관은 호주 동부의 경우 여러 주정부가 있으며 가스관이 여러주를 가로지르는 등 시장이 다르기 때문에 많은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장관은 향후 몇 달간 부지런한 논의를 통해 국내용으로 호주 동부에서 가스를 비축하기 위한 방안을 고안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관은 또한 국내 공급량이 부족한 경우 가스 생산업체가 수출을 제한하도록 강제할 수 있는 공급안정화 제도 (Australian Domestic Gas Security Mechanism)에 대한 예정된 검토를 앞당겼다고 발표했다.

가스 비축 제도 ACCC는 찬성, 업계는 반대

호주 경쟁소비자위원회(ACCC)는 국내 가스비축 정책을 지지하는 입장이지만 업계는 여전히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호주석유생산탐사협회(APPEA)는 앞서 가격을 낮추기 보다는 투자를 억제하고 가격을 인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2021년 2월까지 선택사항을 고려하며 캐너번 장관은 각 주정부도 가스개발에 대한 자체 제한을 완화할 것을 검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장관은 주정부에 “실제로 가스를 생산하지 않는다면, 가스를 비축하는 것은 큰 의미가 없다”며 호주에서 사용하기 위해 가스를 비축하고 싶다면 연방정부와 협력해 자원을 개발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