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160년만에 두번째로 이틀 연속 40℃ 넘어
올 11월 시드니에서는 160여년만에 처음으로 이틀 연속 40도를 넘겼다. 시드니 160년만에 두번째로 이틀 연속 40℃ 넘어

NSW주 11월 낮기온과 밤기온 모두 평균보다 상당히 높았다. 또한 전반적으로 건조해 북동부 많은 지역에는 11월 평균 강우량의 20%에도 미치지 못했다. 월 말에는 심각한 폭염이 시드니를 포함 NSW주 많은 지역에 영향을 주었다.

주전체적으로 11월 강우량은 평균보다 54% 낮아 2002년 이후 가장 건조한 11월을 기록했다.

북동부 대부분 지역에는 강우량이 25mm보다 적어 11월 평균의 20%에도 미치지 못해 텐터필드(Tenterfield)와 글렌 이네스 (Glen Innes) 지역에서는 11월 사상 최저를 기록했다.

반대로 일리와라와 남부해안 지역은 1일 오전 9시까지 24시간 동안 폭우가 내려, 이후 11월 평균 이상 강우량을 기록했다. 이 지역 일부 관측소에서는 11월 사상 최고 강우량을 기록하기도 했다.

NSW 대부분 지역에서 낮기온과 밤기온 모두 평균보다 훨씬 높았다. 주전체적으로 11월 평균 기온은 평년보다 3.15 °C 높아 사상 5번째로 더운 11월을 기록했고, 2014년 이후 가장 높았다.

11월 평균기온

NSW에서 11월은 시원하게 시작했지만 온화한 날씨가 더위로 변한 후 11월 대부분 지속됐고 주 대부분 지역에서 극심한 폭염으로 끝났다.

월말에는 호주 중앙지역 열 기압골이 2가지 기상전선과 혼합해 NSW 대부분 지역에 위험할 정도의 폭염과 강풍을 가져왔다.

28일과 29일 주 서부와 북동부 지역에서 극심한 폭염이 발생해 시드니 지역으로 확대됐다.

28일에는 많은 관측소에서 11월 사상 최고 기온을 기록했으며 29일에는 11월 사상 최고 밤기온을 기록한 관측소가 많다.

스미스빌은 28일 46.9℃로 관측되어, NSW 11월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뱅크스타운 공항과 캠든 공항 밤 최저기온은 각각 28.1℃와 25.1℃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버크 서쪽에 위치한 델타는 29일 최저기온이 33.8℃로 뉴사우스웨일스 주에서 11월 사상 최고를 기록했으며, 호주 전체에서도 사상 4번째로 높았다.

시드니(옵저바토리 힐)는 28일과 29일 최고기온이 40.8℃와 40.5℃를 기록했다. 시드니 주 관측소에서 이틀 연속 40도를 넘은 것은 160년 만에 두번째이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