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시장 불씨 다시 붙었나 – 주택융자 승인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급반등
코로나19 2차 확산이 진정세에 접어들면서 부동산 시장 불씨가 다시 타오르기 시작하나? 부동산 시장 불씨 다시 붙었나 – 주택융자 승인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급반등

전쟁 못지 않게 세계 경제에 타격을 주고 있는 코로나바이러스도 호주 주택 열기를 완전히 끄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

호주를 대표하는 비교사이트 중 한 곳인 파인더(Finder)의 통계국 자료 분석에 따르면 7월 호주 주택융자 승인이 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급반등했다. 자료에는 6월과 7월 사이 자가소유 구매가치가 총 12억 달러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담보대출 승인건수는 6월 2만 5713건에서 7월 2만 8322건으로 증가해 코로나19가 호주에 처음 발생한 이후 가장 큰 월간 증가폭을 보였다.

그래엄 쿡 파인더 인사이트 부장은 이 수치가 주택시장에 신선한 에너지를 알린다며 “활동의 급증으로 판단할 때, 많은 호주인이 부동산에 대해 다시 열광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쿡 부장은 “주택시장도 여러 곳에서 경매와 인스펙션이 다시 시작되면서 억눌렸던 수요가 풀려 수혜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 코로나19의 경제적 영향이 모두 현실화되지는 않았지만, 호주인의 주택 사랑은 흔들림이 없다”고 보았다.

주택융자건수 및 총액, 2020년

총액융자건수
1월$12,107,500,00024,109
2월$11,076,300,00023,090
3월$13,199,500,00026,687
4월$12,099,500,00023,638
5월$11,539,600,00022,941
6월$12,532,300,00025,713
7월$13,725,100,00028,322
출처: 파인더

조사 결과 7월 부동산 시장에 발 들인 첫 주택 구입자는 1만 1018명으로 5월보다 20% 증가했다.

소비자 1만 7000여명을 대상으로 한 파인더 설문조사결과 최신 소비자심리지수에도 여유의 징후가 더 많이 나타났다. 자료에 따르면 호주인 59%가 지금이 부동산을 구입하기에 좋은 시기라고 생각해 코로나19 이전 월평균과 대체로 일치했다.

쿡은 “주경계가 열리면,  자가점유 대출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보통 새학기 시작 전 타주로 이사하는데 이 모든 것이 코로나19 이동 규제로 현재 제한되어 있기 때문이다.

또한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이래로, 지출 기회는 제한되고 감염의 두려움 때문에 현금 저축이 늘어난 가구가 많다며 “보증금을 저축해 놓고, 부동산과 주택시장을 지켜보며, 행동에 나설 준비가 된 호주인 수백명이 있다”고 말했다.

쿡은 집을 찾는 사람들이 투자대비 최대 효과를 얻는 것이 중요하기 대문에 부동산에 구매가격을 제시하기 전 먼저 이자율과 대출상품을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금이 부동산을 사는데 좋은 시기라고 생각하십니까?

차입한도를 높이는 팁

  • 보증금을 많이 저축한다. 더 많이 저축할 수록 입장이 더 유리하다. 저축 실적이 좋으면 대출기관에 정기적인 상환금을 감당할 능력이 된다는 것을 알려주는 것이다. 첫주택구매자라면 보증금 일부를 First Home Owners Grant (FHOG, 내집마련지원금)로 받을 수도 있다.
  • 융자 신청 부채를 정리한다. 부채, 특히 고금리 부채는 차입한도에 불리하게 작용한다. 당장 모든 빚을 갚기 위해 저축을 축낼 필요는 없지만, 부채를 줄이기 위해 정기적인 상환을 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 지출을 줄인다. 몇 달 간 세심한 지출내역으로 더 유리한 융자 신청자가 될 수 잇다. 예산을 계획해 어떤 지출을 줄일 수 있는지 살펴본다.
  • 여러 대출기관과 상담한다. 대출기관마다 차입한도 추정치가 다르기 때문에 여러 선택지를 보는 것이 현명하다. 대출을 신청하지는 말고 문의만 한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