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 잭맨-마고 로비, 인종차별 반대 캠페인 홍보대사로
호주 출신 NBA 선수 벤 시몬스가 호주내 인종차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나섰다. 휴 잭맨-마고 로비, 인종차별 반대 캠페인 홍보대사로

호주 출신 NBA 농구선수 벤 시먼스(Ben Simmons)가 호주내 인종차별에 도전하는 DoMore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26일 출범한 DoMore 프로젝트에는 시몬스와 함께 테니스 스타 닉 키리오스, 축구선수 샘 커(Sam Kerr), 호주 원주민계 배우 미란다 탑셀과 함께 호주 출신 할리우드 배우 휴잭맨과 마고 로비도 홍보대사로 이름을 올렸다.  캠페인 메시지는 단순하다. 인종차별 피해자와 가해자 모두 인종차별을 없애기 위해 할 일이 “더 있다(Do More)”는 것이다.

Australia. Now is the time to #DOMORE to eradicate systemic racism. To find out more please go to: http://domoreproject.com.au/index Deborra-lee Furness Ben Simmons

Posted by Hugh Jackman on Tuesday, 25 August 2020
Miranda Tapsell
미란다 탑셀(Miranda Tapsell) 사진: Eva Rinaldi / CC BY-SA (https://creativecommons.org/licenses/by-sa/2.0)

DoMore 캠페인 웹사이트에는 이 캠페인이 “모든 호주인이 인종차별에 도전하는데 더 정보를 얻고 더 배우고, 더 참여하기 원하는 호주인을 위한 행동 촉구”로 소개되어 있다. 웹사이트에는 인종차별적인 대우를 받을 때 할 수 있는 실제적인 대응방법과 National Justice Project (호주정의프로젝트), Australian Institute of Aboriginal and Torres Strait Islander Studies (호주 원주민・토레스해협군도민 연구소)를 포함한 기관에서 제공하는 유용한 자료가 소개되어 있다.

DoMore 캠페인 첫 비디오에는 홍보대사로 나선 스포츠 스타와 배우들이 직접 메시지를 던진다. 시몬스는 26일 채널9 Today Show에 출연해 이 캠페인에 대해 설명하며 호주에서 자라면서 직접 경험한 인종차별에 대해 이야기했다.

시몬스는 최근 몇달간 인종차별 문제가 엄청났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없어질 것은 아니기 때문에 “모든 사람이 더 무엇인가를 하는데 적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호주는 살고 자라기에… 좋은 곳이라고 생각하지만, 더 나은 곳으로 만들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있다”고 말했다.

DoMore 캠페인은 “배울 수 있는 방법이 많다”며 “#DoMore는 친구, 가족, 학교, 직장에서 대화에 시발점이 되고 정보를 제공하는 자료를 계속 수집하고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DoMore 프로젝트는 모든 배경의 호주인의 이야기를 사용해 기존 믿음에 질문을 던지고 인종차별의 영향에 대한 경각심을 높일 계획이다.

DoMore Project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