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2세 민족·역사의식 교육은 영어? 한국어?’
호주한인 차세대네트워크(KAYN)에서 ‘호주 한인 2세들의 민족, 역사의식 교육에 한국어가 효과적인가? 영어가 효과적인가?'를 주제로 호주 한인 차세대 토론회를 열었다. 한인 2세 민족·역사의식 교육은 영어? 한국어?’

호주 한인 차세대 네트워크 차세대 토론회

호주한인 차세대네트워크(Korean Australian Youth Network, KAYN)가 지난 6일(토) 시드니한국교육원에서 호주 한인 차세대 토론회를 주최했다. 토론회에는 호주 한인 대학생과 고등학생 20여 명이 참여해 제1부 토론 강의와 제2부 호주 한인 차세대 토론회로 진행됐다.

KAYN 우현식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바른 토론은 미래 사회의 주역이 되기 위한 중요한 요소의 하나이며 오늘 토론회를 통해 호주와 모국 대한민국에 모두 유능한 인재가 되기 위한 좋은 경험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 행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 날 행사를 후원한 광복회 호주지회의 김형 부회장은 축사를 통해 “호주 한인교민 1세대에서 더욱 발전하고 성장한 2세대로서의 충분한 자질을 가진 여러분들이 미래 한인사회의 좋은 교두보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우현식 회장은 토론의 정의, 형식, 준비 및 방법 등에 대한 강의했다.

‘호주 한인 2세들의 민족, 역사의식 교육에 한국어가 효과적인가? 영어가 효과적인가?’라는토론 주제로 진행된 제2부 호주 한인 차세대 토론회는 두팀으로 나뉘어 열띠게 토론했다. 각 팀은 대학생 한명 고등학생 세명으로 구성되었다.

네 부문의 평가로 나누어진 심사를 통해 MVP 토론자로는 김율리(퍼시픽 힐스 크리스챤 스쿨, 12학년) 학생이 선정됐으며 ‘영어가 효과적이다’팀이 우승을 차지했다.

KAYN은 2018년 6월 호주 한인 차세대와 지속적인 네트워킹 및 교육을 통해 한민족의 정체성을 강화하여 대한민국의 발전과 호주사회에 기여함은 물론 올바른 인성과 비전을 지닌 글로벌 리더로 성장해 나가는 기반 마련을 위해 광복회 호주지회(회장 황명하)의 산하단체로 출범했다고 설명했다.

문의 0433 773 139 / kayn815@hotmail.com

광복회 호주지회 제공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