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만들기 매력에 흠뻑 빠진 시드니
2019 굿푸드앤와인쇼(Good Food & Wine Show in Sydney 2019) 중 열린 김치 마스터클래스가 3회 모두 매진되어 90명이 직접 김치를 담그는 체험에... 김치 만들기 매력에 흠뻑 빠진 시드니

2019년 굿푸드앤와인쇼 김치 마스터 클래스

2019 굿푸드앤와인쇼(Good Food & Wine Show in Sydney 2019) 중 열린 김치 마스터클래스가 3회 모두 매진되어 90명이 직접 김치를 담그는 체험에 참가했다.

주시드니한국문화원(원장 박소정, 이하 ‘문화원’)은 21일부터 23일까지 3일 동안 달링하버 시드니 국제컨벤션센터(International Convention Centre Sydney)에서 열린 ‘2019굿푸드앤와인쇼’에서 김치 마스터클래스를 주관했다. 마스터클래스 참가자들은 직접 김치를 만들고, 6가지 종류의 김치를 맛볼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헤더 정(Heather Jeong) 셰프가 이끈 김치 마스터클래스에서 참가자들은 한국의 대표 발효음식인 김치를 직접 만들고 자신이 만든 김치를 유리병에 담아갔다. 김치 마스터 클라스는 행사 기간 중 매일 오후 3시45분부터 4시30분까지 45분 간 총 3회 개최되었으며 큰 호응을 얻어 전회 매진되었다.


굿푸드앤와인쇼 홍보물에서 김치 마스터클래스에 대한 내용을 보고 참가 신청한 앨리슨 테일러(Alison Tailor)씨. 사진: 주시드니한국문화원

문화원 김치 마스터클라스 강사 헤더정 셰프. 사진: 주시드니한국문화원

참가자가 자신이 직접 만든 김치를 유리병에 담고 있다. 사진: 주시드니한국문화원

========================

앨리슨 테일러(Alison Tailor)씨는 “김치를 한번 먹어본 적 있고 건강에 좋은 음식이라는 것은 들었지만, 어떠한 재료가 들어가는지 몰랐다. 한번 직접 만들어보고 싶어서 참여하게 되었다”고 참가 동기를 밝혔다. 테일러씨는 “김치에 이렇게 많은 재료가 들어가는 지 몰랐고, 새우젓이나 멸치액젓이 들어가는 것도 흥미로웠다. 집에서 한번 만들어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마스터클라스 참가 소감을 밝혔다.

헤더 정 셰프는 “한국음식이 호주 현지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어 기쁘다. 이번 클래스를 통해 김치가 건강식이며, 집에서도 쉽게 만들 수 있는 음식이라는 것을 알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헤더정 셰프는 현 문화원 한식 강사로 호주 SBS TV프로그램 ‘푸드사파리(Food Safari)’ 등에도 출연한 바 있다.

굿푸드앤와인쇼는 3만 명 이상이 방문하는 호주 최대 음식박람회로, 문화원은 2013년 이후 매년 참여하여 그 동안 한국의 발효음식, 다식, 다례 등 한국음식과 식문화를 홍보해왔다.

박소정 문화원장은 “호주에서 한국음식을 맛볼 수 있는 기회는 점점 많아지고 있지만, 실제로 만들어보면서 재료가 무엇인지 그 음식에 담긴 철학이나 한국문화에 대해서 알 수 있는 기회는 많지 않다. 이번 김치 클래스에 참가한 많은 분들이 만족하고 계셔서 앞으로 이러한 기회를 더욱 확대하여 한국음식을 알리고자 한다“고 밝혔다.

주시드니한국문화원 제공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