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장학회, 간담회 및 중국답사교육 장학생 환송
재호 광복장학회가 7월 2일 이스트우드에서 간담회 겸 중국 답사교육을 떠나는 대학생 환송모임을 가졌다. 광복장학회, 간담회 및 중국답사교육 장학생 환송

재호 광복장학회(이사장 황명하, 이하 장학회)는 7월 2일 이스트우드에서 간담회 겸 중국 답사교육을 떠나는 대학생 환송모임을 가졌다.

광복장학회는 올해 설아빈 (시드니대학교 1학년) 문건우 (뉴사우스웨일즈대학교 1학년), 허정인 (모나시대학교 3학년) 등 호주 대학에 재학 중인 한인 대학생 3명을 제4기 광복장학생으로 선발했다고 밝혔다. 대학생 3명은 7월 17일부터 24일까지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사업회가 주관하는 중국 상해, 항주, 남경, 장사, 광주, 중경 등 10개 도시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발자취를 따라가는 독립운동 사적지 답사교육에 참가한다. 답사교육 장학제도는 학생들에게 생생한 현장답사를 통해 애국선열들의 독립정신을 기리고 신·구세대간 역사의식 공유와 제고를 위한 사업으로 한국왕복 항공료와 답사경비 일체를 지원한다.

환송모임에서 황명하 이사장은 “대한민국의 뿌리와 정신을 올바로 인식하는 계기가 되라”고 당부했다. 김기민 시드니한국교육원장은 “선열들의 독립에 대한 열망과 한민족으로서 자긍심을 되새겨 보라”고 격려했다. 제1~3기 광복장학생들도 참석한 자리에서 설아빈씨는 “선열들의 희생과 업적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이 값진 여정에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건우씨는 “적극적인 자세로 임하고 돌아와 한인 커뮤니티에 있는 후배들에게 경험을 공유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허정인 학생은 멜번에서 화상통화를 통해 “독립선열의 삶과 숭고한 정신을 가슴에 담고 머리에 새겨 호주에서 그 정신을 알리는데 앞장서겠다”는 결의를 보였다.

설아빈씨는 “선열들의 희생과 업적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이 값진 여정에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건우씨는 “적극적인 자세로 임하고 돌아와 한인 커뮤니티에 있는 후배들에게 경험을 공유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장학회는 2019년도 청소년(7~12학년) 대상 장학생 6명을 선발해 오는 11월 17일 제80회 순국선열의 날 기념행사에서 장학금과 부상을 수여한다. 장학회는 2016년 올바른 인성과 리더십을 지닌 차세대들을 지원٠양성할 목적으로 광복회 호주지회에서 산하재단으로 설립했다.

재호 광복장학회 제공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