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 도움받아 한국어 강사 됐어요!
교육부 주최 '재외 한국어 교육자 국제학술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전세계 한국어 교육 전문가가 서울에 모였다. 참가자 중에는 한국 정부 지원을 받고 한국어를... 한국 정부 도움받아 한국어 강사 됐어요!

교육부, 재외 한국어 교육자 국제학술대회 개회식 개최

전세계 한국어 교육 전문가가 서울에 모였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9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한국어, 소통의 중심에 서다”라는 주제로 「제17회 재외 한국어 교육자 국제학술대회 개회식」을 개최했다.

이번 학술대회에는 해외 초·중등학교 내 한국어 교육 활성화를 위해 38개국 130여명의 교육당국 관계자 및 교육행정가, 현지 한국어 교육자를 포함하여 태국 교육부 기초교육위원회 차관보, 미얀마 양곤외대 총장 등 30여명의 해외 교육부 및 대학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학술대회 참가자의 한국어 교육역량 제고 및 한국어 교육 정책 전문성 함양을 위해, 행사 세부 프로그램은 맞춤형으로 제공된다. 한국어 교육자는 한국어 교재 개발, 한국어 교수법 등을 논의하며, 교육 행정가는 한국어교육 현황 및 활성화 방안 마련을 위한 교육기관 방문 및 한국 역사·문화 체험을 진행한다.

특히, 금년에는 한국 교육부와 신남방국가 교육부 관계자의 양자 회담을 통해 한국어의 제2외국어 채택, 현지 한국어교사 양성 체제 구축 지원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교육부 지원사업으로 성장한 한국어 교육자도 참석

교육부는 이번 대회 참가자 중 교육부 해외 한국어채택 지원사업을 통해 자신의 꿈을 실현한 한국어 교육자들이 있다고 전했다.

키르기스스탄 비쉬켁한국교육원 한국어 강사 세잇베코파 브룰칸(Seiitbekova Burulkan)씨는 초등학교 4학년부터 한국어 방과후 수업을 받으며 한국어 교육자에 대한 꿈을 키운 학생이다. 브룰칸씨는 한국교육원에서 한국어강좌를 수강하며, 키르기스국립대 국제관계동양학부에 진학해, 현재 한국 유학을 준비하며 한국어 교수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태국에서 온 슈파펀 분룽(Supaporn Boonrung)씨는 교육부 정부초청 장학생(GKS)으로 선발되어 한국에서 수학하고, 이후 태국의 쭐라롱껀대학교 한국어학과 교수로서 태국 중등학교 한국어 교과서와 교사용 지도서를 집필하였다. 교육부 정부초청 장학생은 친한·지한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한국정부 국제 장학 프로그램으로 학부·대학원 과정 외국인을 초청하여 학위취득을 지원한다. 1967년부터 2018년까지 156개국 8,922명을 지원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한국의 국격 상승 및 한류의 영향 등으로 해외 초·중등학교 내 한국어 학습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기쁜 소식을 들었다”며 “앞으로 세계 각국의 청소년들이 한국어로 소통하며 자신의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국제학술대회는 교육부가 주최하며 국립국제교육원과 재외동포교육진흥재단에서 주관하여 7월 8일부터 13일까지 6일간 열린다.

교육부 한국어 교육 해외 지원 – 29개국, 1500여개교, 약 40억

한국 교육부에서는 한국어 교육기반 조성을 위해 해외 초·중등학교 한국어 채택 지원 사업 및 해외 현지학교 한국어교원 파견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해외 정규학교 한국어 채택 지원사업은 현지 정규 초‧중등학교 내 한국어를 정규과목 또는 제2외국어로 채택할 수 있도록 협의 추진 및 한국어 반 개설을 지원하는 것이다. 강사 인건비, 교육과정 및 교재 개발, 우수학생 장학금, 교원 연수, 관련 행사 등을 지원한다. 1999년 미국 현지학교 한국어반 개설을 위한 사업비 최초 지원 후, ’2004년 3개국, 2018년 28개국(수강생 약 13만7천명)으로 지원을 확대해 왔다.

한국어교원 파견 및 연수 사업은 한국어반 수업의 수준 제고를 위해 한국어교원을 파견*하고, 현지인 교원의 역량강화를 위한 현지‧방한 연수를 실시하는 것이다. 2011년 태국 정부 요청에 의한 한국어교원 파견을 시초로, 이후 2017년부터 우즈벡과 2018년부터는 인도네시아 및 카자흐로 파견국을 확대했다. 2019년 태국 45명, 인니 2명, 말련 12명, 우즈벡 9명, 카자흐 5명, 키르기스 4명, 베트남 4명 등 총 91명을 파견했다.

또한 한국어교육 발전의 지속성을 확보하고자 현지인 한국어교원 양성을 위해 해당국 정부와 협력하여, 현지 「교원 양성과정」개설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 태국 140명, 필리핀 15명, 우즈벡 45명을 지원하고 있다.

호주 전세계 5번째로 한국어 채택 학교 많아

국가수준의 교육과정(제2외국어)으로 한국어 과목을 개설 또는 평가하는 국가는 2018년 12월 기준 미국, 캐나다, 일본, 호주, 뉴질랜드, 프랑스, 터키,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11개국이다.

한국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해외 정규학교에서 한국어 반 개설학교가 많은 국가는 일본 (559개교), 미국 (189), 태국 (119), 대만 (90), 호주 (68) 순이다. 호주가 한국계 인구가 많은 러시아 (44), 카자흐스탄 (13), 키르키즈스탄 (61), 우즈베키스탄 (37)보다도 오히려 한국어 과목을 개설한 정규 학교가 많다.

해외 초·중등학교 한국어 반 개설 현황

국가한국어반 개설학교수
일본559
미국189
태 국119
대 만90
호 주68
키르키즈스탄61
캐나다51
러시아44
인도네시아39
우즈베키스탄37
뉴질랜드35
독 일31
중국24
몽골24
영 국20
프랑스17
파라과이17
카자흐스탄13
말레이시아10
필리핀10
우크라이나8
브라질 7
베트남7
불가리아5
아르헨티나4
타지키스탄2
벨라루스2
남아공2
총계1495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