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코로나19 종식은 아냐”
한국이 5월 6일 코로나19 대응을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했지만 중대본은 '코로나19 종식"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한국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코로나19 종식은 아냐”

한국이 5월 6일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했다. 그러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생활 속 거리두기는 코로나19의 종식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 “연휴가 종료된 이후 2주간은 코로나19의 감염추이에 대한 감시와 모니터링을 더욱 철저하게 할 계획”이라며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른 새로운 생활수칙과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중대본은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에 따라 6일 정례 브리핑을 44일만에 온라인에서 다시 대면으로 전환하면서 생활 속 거리두기 이행 세부 추진계획 등을 설명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6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다시 대면으로 전환한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김 총괄조정관은 “오늘은 일상생활과 방역이 조화를 이루는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되는 첫 날”이라며 “(생활 속 거리두기는) 지역사회에서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하더라도 대규모 전파를 차단하고 집단감염을 막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렇게 확산속도가 느려진다면 그동안 방역당국이 환자와 접촉자를 신속하게 추적해서 격리하고, 우리 의료체계가 감당 가능한 수준에서 감염을 통제해 나가는 것이 궁극적으로 가능해질 수 있다”고 밝혔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