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접종시 가정사용 언어・출생국 자료 수집
GP에서 백신접종이 시작되면 가정 사용 언어와 출생지 정보가 수집되어 이민자사회에 대한 정부의 백신 캠페인 평가와 조정에 사용된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시 가정사용 언어・출생국 자료 수집

호주 코로나19 백신 두번째 1b단계에서 GP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 가정내 사용 언어와 출생국 자료가 수집된다.

ABC 보도에 따르면 보건당국은 이러한 정보 수집을 통해 특정 이민자 사회가 백신 접종을 피하거나 바이러스에 과도하게 영향을 받고 있는지 알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이나 영국의 경우 소수 인종이 백신접종을 받을 확률이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나는 등 이러한 자료가 인종과 언어에 따른 백신접종의 격차를 나타내고 있다.

보건부는 지난 1월 보건부 문화・언어적 다양사회 코로나19 보건자문그룹 (Culturally and Linguistically Diverse Communities COVID-19 Health Advisory Group)이GP 호흡기질환 진료소(GP-led Respiratory Clinic, GPRC)을 통한 출생국 및 가정 사용언어 데이터 수집 계획을 환영했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대응을 이끄는 루카스 드토카 제1차관보는 백신 데이터는 처음에는 GP 호흡기 진료소에서 수집딜 것이라고 밝혔다.

드토카 제1차관보는 “빠진 것이 있거나 사례에서 과소하거나, 과도하게 대표되는 집단이 있다면 지역 보건대응이 이에 맞출 수 있도록 이런 데이터를 수집해야 한다는 지역사회 지도자와 대표 기관이 적극적으로 요구했다”고 강조했다. ABC 뉴스에 따르면 지역사회 지도자나 보건 전문가들은 성, 원주민 출신 여부, 연령이 기록되는 것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 검사와 백신접종시 인종에 대한 자료 수집을 요구해 왔다.

이러한 자료를 통해 보건당국이 보건대응에 차이가 있는 지역이 있는지 파악하고 자원을 집중시키고 역학조사 전략을 조정하고 지역사회 지도자들과 더욱 협력할 수 있다는 것이다.

드토카 제1차관보는 “다른 지역에서 백신접종 수준이 어떤지 보고, 추가 지원이 필요한 특정 지역에 집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물론 수집된 정보가 잘못 관리되면 특정 집단을 인종적으로 비방하는 용도로 사용될 위험도 있다. 이 때문에 아직 보건당국은 수집되는 정보를 공개할지 여부를 결정하지 않았다.

GP 코로나19 진료소에서는 이미 정보 수집

보건부는 이미 올해 1월 28일부터GP 호흡기질환 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사람들에게 가정 사용 언어와 출생국 정보를 수집하고 있으며, 다문화 자문그룹이 정보 수집을 지지했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데이터가 정부 백신접종 1b단계부터 백신접종 진료소 역할을 하게 되는 GP 호흡기질환 진료소에서 계속 수집된다는 것이다. 물론 데이터 제공은 의무가 아닌 자발적이다.

보건당국은 다문화 자문그룹이 이러한 정보 수집 계획을 환영했으며 “민감하고 문화적으로 적절한 방식으로 데이터를 수집, 사용하는 것의 중요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대유행 초기 이민자 사회에 대한 대우 때문에 비난을 받았다. 멜번 2차 집단감염은 다문화사회에서 일어났고 결국 브렛 서튼빅토리아주 수석보건관은 주정부가 이민자 사회와 항상 적절하게 협력하지 못했다고 시인했다.

또한 내무부는 지난해 이민자사회에 대한 보건 대응 캠페인 번역을 구글번역을 사용한 것으로 드러난 바 있으며, 연방정부와 주정부 모두 시시각각 변화하는 상황에서 코로나19 규제내용을 포함한 보건대응 번역이 최소한 며칠 이상 지연되었다.

노동당 다문화예비장관 앤드류 자일스 의원은 1차 확산시 “번역 실수와 모든 사람이 적절한 보건 메시지를 그들에게 맞게 받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도록 다문화 사회에서 찾을 수 있는 장점을 찾는데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백신문제에서는 호주내 보건정보, 특히 백신접종 시행에 대한 정보를 동일하게 이용하지 못한 지역사회가 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고 우려했다.

그러나 드토카 제1차관보는 “대유행 대응은 100년동안 겪어본 적이 없는 정도의 위협에 전사회적 대응을 취했다는 점에서 전례없는 노력이었다”며 “매주, 대응의 모든 면에서 계속 배워가고 있다”고 말했다.

가짜뉴스 확산 대처는?

비영어 사용 이민자 사회에 적절하게 대응하기 위한 보건당국이 정보 수집 계획은 세웠지만 가짜뉴스 확산 문제에는 별다른 대책이 나오지 않고 있다.

드토카 제1차관보는 정부가 다문화사회 보건자문그룹을 통해 가짜뉴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이민자사회와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문그룹에서는 이민자 사회와 종교 지도자와 원탁회의를 수차례 가졌으며 많은 이민사회 지도자들이 온라인을 통한 음모론 확산에 우려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소수민족협회연맹(FECCA) 매리 파테초스 회장은 가짜 뉴스를 퇴치하는데 지역사회 지도자가 핵심이라고 말했다.

김서원 빅토리아주 한인회장은 정부 당국과 계속 소통하며 한인회 웹사이트와 페이스북을 통해 한인사회에 정보를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인회장은 백신 후유증에 대한 정보를 보건당국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인이나 중국인 사회와 같은 비영어권 이민자 사회에서는 주류 언론이나 언어별 매체보다는 카카오톡이나 온라인 카페, 위챗 같은 소셜 미디어를 통한 정보 공유가 가장 크다. 한인사회의 경우 지역별 차이는 있지만 한인사회 규모에 비해 한인회 회원 규모는 미미한 수준이다. 이 때문에 종교지도자나 이민자사회 지도자를 통한 접근만으로는 가짜 뉴스 확산 노력에 한계가 있을 수 있다.

현재 연방정부는 소셜 미디어를 통해 한국어를 포함해 영어 이외 언어로 다양한 캠페인성 광고를 내보내고 있으며 이를 보는 이용자 수도 상당하다. 그러나 소셜미디어를 통해서는 간단한 정보만 제공되기 때문에 호주내 영어사용자와 정보격차는 극복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 영어로 제공되는 코로나19 보건 정보를 연방정부는 물론 주정부에서 이민자사회에 좀 더 적극적으로 특히 온라인을 통해 확산시키는 노력이 필요하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