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콧 타워 수리비 최소 1000만 달러 날벼락
시드니 마스콧 타워 아파트 소유주들이 10층 건물을 수리하는데 최소 1000만 달러 날벼락을 맞게 됐다. 마스콧 타워 수리비 최소 1000만 달러 날벼락

시드니 마스콧 타워 아파트 소유주들이 10층 건물을 수리하는데 최소 1000만 달러 날벼락을 맞게 됐다.

ABC 뉴스는 소유주들이 이번 달 말 회의에서 132채 아파트 단지에 대한 수리공사 1단계 기금을 제공하기 위해 “특별 부담금” 1000만 달러를 의결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시드니 남부의 마스콧 타워 단지는 지난 6월 엔지니어가 1차 지지 구조물에 균열이 있는 것을 발견한 후 주민들이 대피했다. 시드니 서부의 오팔 타워에서 비슷한 구조적 문제로 크리스마스 이브에 주민이 대피한 지 6개월 만이다.

8월 22일 예정된 회의에서 아파트 소유주들은 공사 자금을 지급하기 위한 1000만 달러 특별분담금안을 투표해야 하며 15년 동안 분기별로 분할 납부해야 한다. 이미 6월에 마스콧 타워 소유주들은 초기 공사 대금 지급을 위해 특별 부담금 100만 달러를 모금하기로 투표했다.

그러나 너무 낡아서 보증이 적용되지 않는 이 건물 수리비는 그 회의 이후 껑충 뛰어오른 것으로 보인다.

마스콧 타워 주민들의 상황은 아파트 건물 손해 책임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으며, NSW 건설 산업 전체의 “신뢰 위기”를 악화시켰다.

지난달 말 오팔 타워 주민은 오팔 타워 부지 소유기관인 시드니 올림픽 공원 관리공단(Sydney Olympic Park Authority, SOPA)을 상대로 NSW 대법원에 집단소송을 제기했다.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NSW 주총리는 1일 “핵심 개혁”을 추진하기 위한 신임 NSW 건축 위원장을 발표했다.

마스콧 타워와 오팔 타워에서 드러난 문제가 시드니 전역에 만연해 있다는 우려와 함께 주 정부가 건설부문을 제대로 규제하지 못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8월 22일 회의에서 마스콧 타워 주민들은 변호사와 법정 변호사를 고용하는 안을 논의하게 된다. 주민들은 또한 NSW 대법원에 “공통 재산에 대한 피해”를 조사하기 위해 인접 부동산 27 Church Avenue에 대한 접근 명령을 요청하는 법적 절차를 개시하는 안에 대해 투표한다.

NSW법에 따르면, 건물 결함은 개발 완료 후 6년간 보증 대상이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주민들이 소송 제기 상대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마스콧 타워는 10년 된 건물이다.

NSW 공정거래부는 마스콧 타워가 거주에 안전하게 될 때까지 세입자를 포함 주민에게 임대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