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3% 인상 – 주당 $740.80
공정노동위원회(Fair Work Commission, FWC)에서 최저임금을 3% 인상해 호주 노동자 약 220만명이 임금 인상을 받게 됐다. 이는 주당 $21.60 인상에 해당한다. 최저임금 3% 인상 – 주당 $740.80

공정노동위원회(Fair Work Commission, FWC)에서 최저임금을 3% 인상해 호주 노동자 약 220만명이 임금 인상을 받게 됐다. 이는 주당 $21.60 인상에 해당한다.

FWC는 연간 최저임금 검토 결정을 통해 최저임금을 주당 $740.80, 시간당 $19.49로 인상했다. 3% 인상은 국가최저임금(national minimum wage)이나 현대최저임금(modern award)으로 임금이 결정되는 노동자에게 적용된다.

이언 JK 로스 판사가 최저임금 결정문을 발표했다.

이언 로스 FWC 위원장은 경제 상황으로 인해 지난해 임금 인상률 3.5%보다 낮은 인상율이 정당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로스 판사는 결정문 발표를 통해 “우리가 결정한 인상 정도가 인플레 역효과를 가져오지 않을 뿐 아니라 고용에 미치는 측정 가능한 부정적인 영향도 없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러한 인상은 최저 임금에 의존하는 직원들의 실질 임금의 향상과 생활수준의 향상을 의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6퍼센트 또는 43달러 인상을 요구했던 호주 노동조합 협의회(Australian Council of Trade Unions, ACTU)는 이를 노동자들의 승리라고 규정하면서도 ‘생활 임금’으로 간주하기에는 충분치 않다고 지적했다.

리암 오브라이언 ACTU 사무차장은 “특히 다음 몇 주 안에 시간외근무수당 추가 삭감을 맞게 될 저임금 노동자 수백만명에게는 환영할 만한 임금 인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최저임금이 근로자들이 먹고생계를 유지하고 가족을 부양하기에 충분하도록 확실히 하기까지는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로스 판사는 최저임금을 받는 노동자의 생활수준은 향상되었지만, 아직도 “중대한 불이익”을 계속해서 경험하는 사람들이 존재한다고 인정하며 “일부 저임금을 받는 최저임금에 의존하는 직원 가정은 가처분소득이 빈곤선 대비 중간 소득의 60%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말했다.

오브라이언 사무차장은 이 같은 상황이 “호주 같은 나라에서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호주 노동자는 “풀타임으로 일하며 빈곤에서 벗어나 생활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자리에 미치는 영향 미미: FWC

재계 협회는 큰폭의 임금인상으로 일자리가 위험해질 수 있다며 작은 폭의 임금인상을 요구해 왔다.

그러나 이안 로스 FWC 위원장은 데이터 상으로는 경제성장 둔화와 이전 임금 인상에도 불구하고 노동시장이 여전히 건재함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전 3.3%와 3.5% 인상율을 언급하며 “어떤 당사자도 이전 두 번의 검토 결정으로 인해 발생한 고용 악화를 입증하는 어떤 자료도 확인하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임금인상율 1.8% 이하를 주장해 왔던 호주 상공회의소(ACCI)는 일자리와 일부 소사업체의 생존 가능성이 위험할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제임스 피어슨 ACCI 대표는 “특히 소사업체가 더 어려우며, 실업자에게 더 힘들고, 불완전 고용상태 노동자가 더 어렵다”고 말했다.

2% 인상을 요구했던 호주 산업 그룹(Australia Industry Group, AI 그룹)은 FWC가 지난 2년간 인상율에 비교해 “좀더 온건한 수준”으로 회귀한 것이 기쁘다”며 만족해했다.

AI 그룹 이네스 윌록스 대표는 그러나 “3% 임금 인상이 고용주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 경기가 둔화되어 사업체는 높은 증가하는 투입 비용, 특히 에너지 비용에 대처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결정은 통계국 최근 임금지표가 3분기 연속 연 2.3% 임금상승률을 보이면서 임금상승률이 역사적으로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지난 2월 필립 로우 중앙은행 총재는 의회 위원회에서 최저임금 3.5% 인상이 타당하며 정체된 가계소득이 소비지출에 위협이 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총재는 “많은 사람들이 수입이 예전처럼 증가한다고 가정하고 대출하지만 그렇지 않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이들이 “더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현찰이 적기 때문에 지출을 할 수 없으므로, 임금 상승세 회복의 필요성을 그토록 강조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박은진 기자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