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뉴카슬 한글배움터’ 가족 캠프
올해로 19회째를 맞는 뉴카슬 한글배움터 캠프가 열려 60여명이 참여했으며 신임 홍상우 주시드니 총영사도 캠프장을 찾았다. 2019년 ‘뉴카슬 한글배움터’ 가족 캠프

홍상우 신임 주시드니총영사, 캠프 직접 찾아 격려

시드니한국교육원(원장 김기민)은 ‘뉴카슬 한글배움터(교장 오세옥)’가 주관한 가족 캠프가 5월31일부터 6월 2일까지 2박 3일간 NSW 던곡(Dungog)에 위치한 캠프장에서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고 밝혔다.

뉴카슬 지역 주말 한글학교인 뉴카슬 한글배움터는 한인 입양아가 약 70% 정도를 차지하고 있으며, 학부모들도 함께 한국어를 공부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2001년부터 매년 개최해 올해로 19회 째를 맞는 이번 캠프에선 부시워킹, 수제비누 만들기, 야간 개구리 잡고 놓아주기(Frogging), 녹두전 만들어 먹기, 배구 및 한국노래 부르기 등 다채로운 체험활동이 이어졌다.

지난 5월 10일 부임한 홍상우 신임 주시드니총영사는 시드니에서 편도 약 3시간 30분 거리에 위치한 캠프장을 직접 찾아와 한인입양아 가족들에게 격려의 인사를 전하고 기념품을 전달했다.

특히, 홍 총영사는 한인 어린아이를 입양하고 이들에게 한국어, 한국 역사 및 전통문화를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등 입양아 부모님들의 헌신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말하면서, 앞으로 학생들이 호주와 한국의 가교 역할을 담당할 수 있는 훌륭한 인재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캠프를 개최한 오세옥 교장은 ‘오랜 동안 매년 행사를 운영해 오다 보니 이젠 참가자들이 한 가족처럼 느껴진다’고 말하면서 올해는 특히 오렌지(Orange)와 보우럴(Bowral) 지역에서도 가족들이 참가하는 등 그 어느 때보다도 참여 열기가 높았다고 전했다. 특히, 어린 한인 입양아 학생들이 이젠 성장해 한글배움터 교사로 활동하는 것을 보면서 많은 보람을 느낀다고 밝혔다.

1991년 간호학 공부를 위해 뉴카슬에 온 오세옥 교장은 주변의 한국인 입양아들을 위한 교육 필요성을 인식하고 2001년부터 뉴카슬 한글배움터를 운영해 오고 있다.

또한, 뉴카슬 한글배움터 학생들과 학부모들은 인근지역 초중등학교와 지역사회 행사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사물놀이 공연, 한국의 밤 행사 개최 등 한국을 알리는 역할도 수행해 오고 있다.

한편, 2006년부터 약 3년 마다 약 30-40명 학생과 학부모들이 참여하는 한국방문을 추진해 오고 있으며, 금년 12월 경에도 약 3주간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오 교장은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016년 국민훈장 석류장을 수여받았다.

한편, 광복회 호주지회 관계자 10여 명도 캠프장을 찾아 준비해 온 맷돌로 녹두전을 함께 만들어 먹는 등 캠프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캠프장을 찾은 김 교육원장은 “뉴카슬 한글배움터는 단순한 한글학교를 넘어 하나의 가족공동체라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면서, 이런 행사를 계기로 서로 더욱 돈독한 관계가 오랫동안 지속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시드니한국교육원 제공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