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도 멈출 수 없다, 지방 주택시장 상승세
멜번, 시드니는 하향세, 애들레이드는 상승세 코로나19도 멈출 수 없다, 지방 주택시장 상승세

올해는 코로나19로 이동과 모임규제가 실시되어 오픈 인스펙션, 경매가 제한되면서 부동산 시장은 크게 위축되는듯 했지만 예상보다 주거부동산 시장이 좋은 성과를 내며 경제 전문가들을 당혹케 했다.

부동산 감정사 헤론토드화이트에서 매달 발행하는 거주부동산 보고서 11월호에 따르면 많은 지역에서 특히 뛰어난 회복력을 보인 부문은 고급 부동산 부문이며 호주 전역에서 코로나19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규제 기간 동안 쌓인 수요가 지방부동산 시장 가격 인상을 부추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규모 주도인 애들레이드는 물론 NSW주 코프스 하버에서 퀸즈랜드 허비 베이까지 지방 중심지역은 주택시장이 상승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니 시드니와 멜번같은 주요 주도는 전체적으로 하락세인 것으로 보이며 서호주 얼버니와 퀸즈랜드 번다버그도 이미 10월에 최저점에 도달했다.

전국 부동산 시계: 단독주택

주황색은 지난달과 위치가 변화된 곳이다.

HWT Property clock, houses

전국 부동산 시계: 유닛

파란색은 지난달과 위치가 변화된 곳이다.

HWT Property clock, units

최근 시드니와 멜번 경매에서 경매 참가자들의 입찰 열기에도 불구하고, 감정사에서는 현재 매물로 나온 주택물량이 적은 것을 감안해 매도인이 증가하는 경우 충분한 매수인이 있을지 의심하고 있다.

헤론토드화이트 케빈 브로건 감정정책・규정준수 이사는 “멜번 영향이 가장 분명하다”며 “코로나바이러스가 없다면 1주일에 경매 1000건도 상당히 자주 보게 된다. (그러나) 지난주까지, 경매 50-60건이 열렀다”고 말했다. 브로건 이사는 시드니와 멜번이 신규 이민자의 강력한 수요로 주도된 시장이었으나 국경 봉쇄로 이들이 “방정식에서 완전히 배제됐다”고 지적했다.

호주 양대 도시에서 감정가는 다른 어느 곳보다 타격을 크게 받았다. 비록 매물량 부족으로 회복력이 예상보다 강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진짜 영향은 아직 두고 봐야 한다는 것이 감정평가사의 입장이다.

브로건 이사는 “상당량의 부동산이 시장에 나온다면 그 수요 중 얼마나 존재하겠나?”라며 “공급 부족이 시장을 지탱하고 있다”고 해석했다.

그는 최근까지 코로나19 대유행의 타격을 거의 받지 않은 애들레이드와 애들레이드 힐스 같은 시장은 비교적 성적이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코프스하버 주택-유닛 모두 가격 상승

보고서에 따르면 NSW주 중북부 해안 지역인 코프스하버에서 주택과 유닛 가격이 모두 10월 상승했다. 또한 수요에 비해 임대 가능한 부동산이 “절대 부족”하며 신규 주택 건설이 감소하면서 신규 주택에 대한 강력한 수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메인 뉴스에 따르면 코프스 하버에 위치한 부동산 중개사는 이 지역에 매물용 주택이 거의 없는데 귀촌 행렬이 몰려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보다 “물량 수준이 낮으며… 고속도로 우회로 건설이 곧 시작”되기 때문에 건설 노동자들이 이 지역에 “4-5년간 머물러… 가격을 올리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투자용이든 실제 거주용이든 시드니주민이 주택 가격을 올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은행 금리가 너무 낮아서 (부동산) 투자 수익이 더 낫다”며 매매가 아주 빨리 일어나고 있고, 한 주택에 대해 구매의향서가 여러 건 들어온다고 전했다.이 지역에서는 일찌감치 코로나바이러스 억제에 성공해 지역 부동산 시장이 6월 이후 활기를 띌 수 있었다.

브리즈번에서 북쪽으로 292km 떨어진 허비베이(Hervey Bay)도 주택과 유닛 시장의 상승으로 주목받는 지역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10월 이 지역 주택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주택 매매가 증가하고 있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허비베이에 위치한 또다른 부동산중개사는 부동산을 직접 보지 않고 구매하는 멜번주민을 비롯한 다양한 구매자로부터 수요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완전히 미친듯… 바쁘다”며 지역 부동산 시장이 “4월 대유행 절정기에는 조용했지만 지난 3개월 동안 회복됐다”고 덧붙였다.

이 중개사에 따르면 신규 주택을 장려하는 정부 보조금 덕분에 주택, 유닛, 심지어 대지 매매까지 증가했다. 그는 “재고가 부족하다. 집을 매물로 올리면 이틀 안에 팔린다”고 전했다. 또한 이 지역은 브리즈번과 인접해 구매자들에게 인기가 있으며, 퀸즈랜드 주경계가 다시 열리면 계속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했다.

좀 더 북쪽에 위치한 번다버그는 주택 매매량이 증가하고 있지만 주택과 유닛 시장 모두 “최저점”에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이 지역 부동산 중개사는 가격이 몇년간 오르지 않았지만 현재 시장은 “뜨겁게 달아오른” 상태라고 주장했다. 그는 유닛 매매는 고전하고 있지만 주택시장은 훨씬 견실하다며 “매도인이 부동산 가격을 현실적으로 책정하는 경우 하루에서 7일 사이에 팔 수 있다”고 말했다.

호주 반대편으로 가면 퍼스에서 남동쪽으로 418km 떨어진 얼버니(Albany)도 지난 10월 “시장 최저점”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지역 부동산 중개사는 현장에서는 분위기가 다르다고 주장하며 현장에서 가격이 오르고 수요가 있는 것이 아직 감정평가사 자료에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봤다.

그는 “시장에 물량이 상당히 적고, 구매자 수요는 높아서 호가를 달성하거나 호가에 아주 근접해 있다”고 전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