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W·빅토리아주 비필수적 서비스 폐쇄
NSW주와 빅토리아주는 연방정부 규제보다 더 광범위한 운영중단을 시행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NSW·빅토리아주 비필수적 서비스 폐쇄

NSW주와 빅토리아주가 비필수적인 서비스의 광범위한 폐쇄를 예고했다.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NSW주총리와 빅토리아주 대니얼 앤드류스 주총리는 22일 오후 전국내각 전 향후 48시간에 걸쳐 비필수적인 서비스의 광범위한 운영중단으로 이행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수퍼마켓, 주유소, 약국, 편의점, 화물 운송 및 물류는 필수 서비스로 분류되어 게속 운영이 가능하다.

NSW주 학교는 23일 문을 열지만 베레지클리안 주총리는 “아침에 이 문제에 대해 더 할 말이 있을 것”이라고 말해 폐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앤드류스 빅토리아주총리는 광범위한 운영중단 조처를 “취하지 않으면 더 많은 빅토리아주민이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어 병원이 압도당해 더 많은 빅토리아주민이 죽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총리는 비필수적 서비스 운영중단과 방학일 변경 등 모든 조처가 빅토리아주 수석보건관의 보건 자문과 일치한다며 방학 후 “학교 개교 여부도 (빅토리아주) 수석보건관의 자문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NSW주정부와 빅토리아주정부는 23일 오전 주별 규제 조처에 대해 자세하게 밝힐 예정이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