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첫 유학생 다윈공항으로 입국

찰스다윈대학 유학생이 코로나19 봉쇄 이후 첫 시범사업으로 다윈에 도착했다.

Read more
유학생 입국 시범사업 보류

유학생 입국 시범사업이 최소한 크리스마스까지는 보류되며 내년 1월 말 이전에는 본격 시행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Read more
내년 중순까지 유학생 반만 남아, 미첼연구소 모델링

호주 국경 봉쇄와 유학생 귀국으로 유학생이 급감해 유학생 산업에 의존하는 지역사회 전반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Read more
NSW주, 내년 초 유학생 다시 돌아올 수도

NSW주 관광장관은 주정부가 유학생 입국 절차를 고려하고 있으며 내년초부터 입국 가능성이 있다고 시사했다.

Read more
학생 비자 발급 재개

호주 정부가 유학생 비자 발급을 재개하며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원격교육 기간도 추후 비자 신청시 호주내 교육 시간에 포함시킬 수 있게 했다.

Read more
임금절도에 성희롱까지 유학생 피해 “여전”

유학생 임금절도 문제가 제기된지 오래됐지만 아직도 처우는 크게 변하지 않았다.

Read more
동네 주민 가운데 유학생 비율 30% <br> 매년 115억 달러 지출

미첼연구소 분석 결과 호주 일부 지역에서는 거주자 중 유학생이 30% 안팎을 차지하고 지역 경제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Read more
연방정부 7월부터 유학생 입국 허용 방안 마련 중

호주국경이 봉쇄된 가운데 호주 정부는 유학생을 대상으로 7월부터 소규모 단계별 입국을 시범 실시할 예정이다.

Read more
유학생 손실 호주 대학 타격, 세계금융위기보다 더 오래 갈 것

호주국경 봉쇄와 이에 따른 유학생 손실이 호주 대학 재정에 심각한 타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대학에서는 일자리지킴 보조금 적용과 연구비 지원 증액을 연방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Read more
주택시장에 외국인 파상공세..다음은 유학생? 앞으로 호주내 외국인 학생 순유입수가 크게 늘어나면서 특히 시드니와 멜번 인기지역에 또 한차례 주택가격 상승압력을 가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4일 시드니 모닝 헤럴드에 따르면 중앙은행은 지난 6월 주택소유에 대한 의회조사위원회에 제출한 의견서를 통해 학생비자 발급수 증가에 낙관적 전망을 제시했다. 지난...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