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리아주 타지역 주민 여행허가제도 폐지
타주에서 빅토리아주 방문할 때 필요했던 여행허가증(travel pemit) 제도가 25일 오후 6시를 기해 폐지됐다. 빅토리아주 타지역 주민 여행허가제도 폐지

타주에서 빅토리아주 방문할 때 필요했던 여행허가증(travel pemit) 제도가 25일 오후 6시를 기해 폐지됐다.

빅토리아주 보건부는 “너무나 신속하게 예방접종한 빅토리아주의 노력과 높은 지역사회 보호 덕분에” 여행허가제를 종료하게 됐다고 밝혔다. 빅토리아주 접종완료 비율이 90%를 달성하면서 여행허가제가 폐지된 새로운 보건명령이 발효되어 예방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타주에서 자유롭게 빅토리아주를 방문할 수 있게 됐다.

빅토리아주 여행허가제 폐지는 지역 예방접종율 목표를 달성하면서 국내 경계규제 완화를 예고한 전국계획 D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빅토리아주 진입에 필요했던 적색, 오렌지, 녹색 구역 허가증은 물론 일부 노동자의 진입을 허용했던 특정 노동자허가증이 더 이상 필요하지 않게 됐다. 주정부는 올해 1월 지역사회 감염율이 높은 국내 지역에서 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여행허가제도를 도입했다.  

주정부는 빅토리아주에 아직 격리 중인 확진자가 있지만 예방접종완료율이 높기 때문에 기존 국내 타지역을 코로나19 위험도에 따라 신호등 색으로 분류했던 신호등제도와 여행허가제도가 더 이상 “균형잡힌 대응이 아니”라고 폐지 이유를 설명했다.

벤 카위 빅토리아주 수석보건관 대행은 “빅토리아주 경계 허가증은 백신이 나오기 전, 타 주와 준주에서 (확진자) 유입 가능성이 있던 때를 위해 설계된 것이다. 이제 우리는 고도로 예방접종된 사회이고 타주에 확진자가 더 적어, 위험이 훨씬 낮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주경계 버블’도 종료되고 타 지역에서 격리를 마친 해외 입국자는 더 이상 허가증이 필요하지 않게 됐다.

그러나 해외입국과 국제선 승무원 관련 다른 허가제도는 그대로 유지되며 빅토리아주를 방문하는 모든 여행자는 빅토리아주정부 공중보건 명령을 따라야 한다.

카위 수석보건관 대행은 빅토리아주 예방접종 완료율이 높지만, 권장시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유지, 손소독제 사용, 가능한 경우 실내보다는 야외에서 모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또한 아무리 증상이 경미하더라도 코로나바이러스 증상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검사를 받고 양성결과를 받는 경우 친지와 직장, 학교에 통보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미지= 1348947762 à빅토리아주에 예방접종 완료자에 한해 자유가 허용되는 ‘예방접종사회’가 시작됐다.

빅토리아주 예방접종 완료율이 90% 목표 달성이 예상되면서 주정부는 11월 19일 코로나19 규제 대부분을 해제했다.

그러나 예방접종완료자에게만 대부분 공공장소 입장을 허용하는 ‘예방접종 경제’로 인해 일반 소매업체 직원들이 욕설이나 폭력 피해를 입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1월 19일부터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빅토리아주민은 비필수 소매업소 입장이 금지됐다.

호주소매업협회(Australian Retailers Association) 폴 자라 대표는 ABC 뉴스와 인터뷰에서 아주 공격적인 고객에 대한 신고를 수천건 받았다고 밝혔다. 자라 대표는 공격적 행동은 직원에게 뜨거운 커피를 던지거나, 카트를 밀치는 것부터 상당히 공격적인 언어 및 신체적 폭력까지 다양하다며 상당한 우려를 표했다.

자라 대표는 “언제 예방접종 증명서가 더 이상 필요없게 되는지 주정부의 분명히 지침”을 요구했다. NSW에서는 예방접종 완료율이 95%를 넘거나 늦어도 12월 15일부터는 펍이나 소규모 바 같은 일부 식음료 서비스업을 제외한 일반 소매업소에서 예방접종 확인을 할 필요가 없어진다.


빅토리아주 코로나19 안내 -> coronavirus.vic.gov.au.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