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리아주 ‘백신 경제’ 추진 <br> 주민 전체 봉쇄 아닌 ‘비접종자’ 제외로
예방접종 완료율이 70%와 80% 선을 넘으면 빅토리아주는 확진자 증가를 막기 위한 봉쇄가 아닌 비접종자만 봉쇄되는 ‘백신 경제’로 변화한다. 대니얼 앤드류스 빅토리아... 빅토리아주 ‘백신 경제’ 추진 <br> 주민 전체 봉쇄 아닌 ‘비접종자’ 제외로

예방접종 완료율이 70%와 80% 선을 넘으면 빅토리아주는 확진자 증가를 막기 위한 봉쇄가 아닌 비접종자만 봉쇄되는 ‘백신 경제’로 변화한다.

대니얼 앤드류스 빅토리아 주총리는 언론브리핑에서 “예방접종 경제가 되며, 예방접종을 했다면 여기 참여하게 된다”고 말했다. “보건제도를 보호하기 위해 예방접종을 할 수 있는데도 하지 않은 사람들을 들어오지 못하게 하는” 사회가 된다는 것이다.

주정부는 예방접종을 완료한 주민들에게 더 많은 행사, 시설, 서비스를 여는 ‘백신 경제’ 시행 가능성을 시험하는 시범사업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앤드류스 주총리는 백신 경제가 “2회 접종을 받은 사람들에게 가능한 일상에 최대한 가깝게 작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아직 시범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밝혀지지 않았다.

백신여권 지방부터 시범

이번 주부터 규제가 해제되는 지방이 백신경제의 핵심인 백신여권을 시험할 실험장이 된다. 마틴 파쿨라 산업지원・복구장관은 “2차 접종자만 대상으로 하는 환경에서 실시될 소규모 집합과 같은 시범과 관련해, 빅토리아주 지방에서 시작하는 것이 사리에 맞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정부가 시사한 시스템에 따르면 접종 완료 빅토리아주민에 대한 보상으로 식당, 소매 쇼핑, 극장, 스포츠 행사가 언급됐다. 파쿨라 장관은 백신여권 제도에 대해 이미 지방 서비스 부문 사업체와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미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 여러 국가에서 접종을 완료한 시민에 대한 이동의 자유나 규제 완화 시행을 위해 백신여권을 도입했다.

연방정부 차원에서 스콧 모리슨 총리도 호주 사업체가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고객에게 서비스를 거부할 “합법적” 권리를 가졌다며, 백신여권을 지지하고 나섰다. NSW주 보건당국은 일부 우려지역 접종완료 주민에 대해 규제를 완화해 야외 5명까지 모임을 허용했다.

제조업체인 SPC를 시작으로 콴타스, 멜번 명문 사립학교 재비어컬리지(Xavier College)가 직원에게 예방접종을 의무화했으나 아직 고객을 백신접종 완료자에게 제한한 회사는 거의 없다.

빅토리아주 상공회의소는 백신여권 도입을 강력하게 주창해왔기 때문에 정부의 ‘백신경제’ 제안에 흡족해하는 모습이다. 폴 구에라 상공회의소 대표는 “빅토리아주 상공회의소가 백신여권이라는 개념을 몇 개월 전 제기했다. 해외로 눈을 돌리면 이것이 개방의 필수 부분이 될 것이라는 것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미 호주에서 예방접종을 받은 주민은 애플이나 앤드로이드 스마트폰으로 예방접종 증명서를 지참할 수 있기 때문에 상공회의소는 예방접종상태 추적에 완전히 일원화된 기술적 방법을 계획하고 있다. 구에라 대표는 사업체에 대한 부담을 줄이기 위해 “예방접종 증명서는 QR 코드와 하나의 시스템으로 통합되어야 하며 그러한 제도가 시작되는 즉시 해당 기술도 실시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구에라 대표는 특히 “사업체에 대한 추가 비용부담이나 평판 위험이 없도록 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사업체 뿐 아니라 경마나 축제 같은 대규모 행사 참석자에 대한 예방접종 의무화에 대한 요구도 있으며 주야당도 행사 참석자 예방접종 의무화를 지지하고 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