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실 약 1000억 달러 넘을 듯 <br>이번 산불 호주 역대 자연재해 가운데 손실 최대
이번 호주 메가산불의 경제적 피해액수를 아직 정확히 추정하기 힘들지만 한가지 분명한 것은 이번 산불 손실이 역대 최대라는 것이다. 손실 약 1000억 달러 넘을 듯 <br>이번 산불 호주 역대 자연재해 가운데 손실 최대

Paul Read, Monash UniversityRichard Denniss, Crawford School of Public Policy, 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

호주의 2019-20 ‘메가산불(megafires)’의 최종 경제적 피해를 추정하는 것은 부분적으로 (산불이) 아직 진행 중이기도 하고 인명피해 및 생물종과 서식지의 소멸에 따른 손실을 알기 어렵기 때문에 힘들지만, 그 심각성을 짐작하는 것은 쉽다 – 손실이 전례가 없을 것이라는 것.

지난 200년 동안 가장 사망자를 많이 낸 산불은 1851년, 다음에는 1939년, 그 후 1983년과 2009년, 그리고 이번 2019-20년에 발생했다. 산불 사이 햇수가 급속히 줄어들고 있다. 불에 탄 생물량이나 인명손실은 아니지만 규모 면에서 이번 산불에 맞먹는 것은 1974-75년 호주 중부에서 발생한 외딴 초지화재 밖에 없다.

“메가산불”라는 용어는 보통 40만 헥타르 이상에 거대한 불길이 많은 경우 합쳐져서 생명과 재산에 평소보다 더 많은 피해를 입히는, 미국에서 등장한 충격적인 새로운 산불을 설명하기 위해 2000년대 초에 규정한 새 용어이다.

더읽기: Firestorms and flaming tornadoes: how bushfires create their own ferocious weather systems

현재 호주 산불은 그 용어를 탄생시킨 미국의 화재를 왜소하게 만든다.

이번 산불은 호주에서 가장 인명피해가 큰 산불로 직접적으로 사망자 173명을 낸 2009년 빅토리아주 검은 토요일(Black Saturday)보다 규모가 23배 크며, 바람이 (산불) 최전면 앞 30km 넘게까지 불씨를 뿌리고 화재적운이 마른 번개를 만들어내 새 불을 일으키는 등 자체 기후를 만들어낼 정도로 아주 크고 강렬하다.

검은 토요일 산불은 43만 헥타르를 태웠다. 현재의 산불은 인명피해가 더 적지만 지금까지 1070만 헥타르를 태웠다 – 이는 한국 또는 스코틀랜드와 웨일스를 합친 크기이다.

측정하기 쉬운 손실이 있고…

연방정부는 최소한 20억 호주달러를 국립산불복구기금에 투입하겠다고 약속했으며 이는 대략 SGC 경제기획(SGS Economics and Planning)의 테리 론슬리(Terry Rawnsley)가 계산한 화재손실의 첫 추정치 규모이다.

그는 자신의 회사가 2018년 3월 NSW 타트라 화재 손실을 모델링한 것을 기준으로 손실을 15억 호주달러에서 25억 호주달러 사이라고 보았다.

이는 농장 생산, 관광 및 기타에서 소득 손실의 총합이다.

2009년 빅토리아주 산불 왕립조사위원회 조사결과를 사용해 더 광범위한 손실을 짐작할 수 있다.

Final Report, 2019 Victorian Bushfires Royal Commission

왕립위원회는 유형적 손실에 대한 추정액을 43억 6900만 호주달러로 계산했는데, 물가 상승 후 현재 기준 약 50억 호주달러가 된다.

…측정하기 어려운 손실이 있다.

유형적 손실은 소실된 집, 가재도구 및 차량 같은 물건을 교체하는 손실을 포함하여 쉽게 측정할 수 있는 것들이다.

여기에는 연방기준에 따라 1인당 370만 호주달러로(2009년 달러) 평가되는 인명손실도 포함된다.

이 계산에는 연기관련 뇌졸중, 심혈관, 폐 질환으로 인한 부상의 영향과 수명 단축, 생물종과 서식지 피해, 가축, 곡물과 사료, 농작물, 과수원, 국립 및 지역 공원 손실은 포함되지 않았다.

“무형물”도 제외됐는데 여기에는 정신건강 문제와 실업 및 자살, 약물 남용, 관계 파괴, 가정폭력 증가에 따른 사회적 비용이 있다.

더읽기: Disaster recovery from Australia’s fires will be a marathon, not a sprint

무형의 손실은 재난 후 몇 년이 지나서 최고조에 달할 수 있고, 세대까지는 아니더라도 수십 년간 계속해서 피해를 낼 수 있다.

딜로이트 액세스 이코노믹스(Deloitte Access Economics)가 ‘재난복구 및 더안전한 지역사회를 위한 호주 비지니스 원탁회의 (Australian Business Roundtable for Disaster Resilience & Safer Communities)’를 위한 작업에서 무형 자산 손실을 추정하려는 시도를 한번 했다.

딜로이트는 검은 토요일 화재의 유형적 손실을 2015년 달러 기준 31억 호주달러로, 무형 손실을 그 이상인 39억 호주달러로 책정해 총(손실)액 70억 달러가 나왔으며 이는 현재 달러 기준 76억 호주달러가 된다.

검은 토요일이 시작점

Kinglake National Park after the 'Black Saturday' bushfires
Kinglake National Park after the ‘Black Saturday’ bushfires
by CSIRO

이번 계절 메가산불은 2009년 빅토리아 산불보다 인명(피해) 측면에서는 손실이 적고 가옥 소실이라는 점에서는 대략 같으며, 기타 구조물 관련해서는 손실이 적다.

그러나 상당히 더 많은 대지가 불에 탔다는 점을 감안할 때 다른 손실이 검은 토요일의 손실을 무색하게 할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1월 17일 기준 25배 더 큰 대지가 불에 탔다.

왕립위원회의 검은 토요일 수치를 산불규모에 비례해 높이고, 적은 사망자수와 높이면 안되는 다른 것에 따라 줄이면 현재 달러화로 유형적 손실은 1030억 호주달러로 추산할 수 있다.

딜로이트 액세스 이코노믹스의 유형적 손실 대비 무형적 손실 비율을 기준으로 2가지 종류 손실 총액은 2300억 호주달러인 것으로 보인다.

마침 유형적 손실 추정치는 퀸즈랜드 대학 경제학자 존 퀴긴(John Quiggin)의 방법을 사용해 나온 1000억 달러 추정치에 근접하다.


더읽기: We know bushfire smoke affects our health, but the long-term consequences are hazy


당분간 현실은 분명하지 않을 것이다.

화재계절이 몇 주 남았고 아직 보통 2월 첫째 주인 빅토리아주 산불 절정기가 오지도 않았다.

앞으로 몇 주가 더 남은 상황에서 확실히 말할 수 있는 것은 이번 산불이 지금까지 호주에서 가장 손실이 큰 자연 재해라는 것이다.

Paul Read, Climate Criminologist & Senior Instructor/Lecturer, Faculty of Medicine, Monash UniversityRichard Denniss, Adjunct Professor, Crawford School of Public Policy, 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

번역: 박은진

이 기사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스 라이센스로 The Conversation 글을 재게재한 것이다. 원문 읽기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