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팟’ 터뜨리고 EPL 이적 ‘손세이셔널’ 손흥민 과연 잘할까
 지난 2010년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에 입단할 때만 해도 손흥민(23)의 시장가치는 15만 유로(약 2억 원) 정도에 불과했다. 5년의 시간이 흐른 지금 그는 이적료로만 2200만 파운드(400억... ‘잭팟’ 터뜨리고 EPL 이적 ‘손세이셔널’ 손흥민 과연 잘할까

[일요신문] 지난 2010년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에 입단할 때만 해도 손흥민(23)의 시장가치는 15만 유로(약 2억 원) 정도에 불과했다. 5년의 시간이 흐른 지금 그는 이적료로만 2200만 파운드(400억 원)를 받은 스타플레이어로 성장했다. 역대 아시아 선수 최고의 이적료로, 종전 나카타 히데토시가 2001년 이탈리아 세리에A AS 로마에서 파르마로 이적하면서 기록한 2600만 유로(350억 원)를 깬 기록이다. 그만큼 손흥민의 가치와 성장 가능성에 대해 기대가 크다는 방증이다. 손흥민은 최근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을 떠나 영국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에 입성했다. 2005년 박지성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입단한 이후 한국 선수로는 역대 13번째 프리미어리거가 됐다. 그는 지난 9월 3일 한국대표팀 소속으로 2018 러시아월드컵 2차예선 라오스와의 2차전에 출전, ‘이적 축포’ 3골을 터뜨리며 팀의 8-0 대승을 이끌었다. 프리미어리거의 새로운 삶에 도전하는 손흥민의 미래를 점쳐본다.

“손흥민 선수가 수비에서 공격으로 전환할 때는 상당히 빠르기 때문에 그런 점은 특별히 걱정하지 않지만 공격을 하다가 수비로 전환하는 속도에서는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토트넘이 거액을 투자한 이유는 손흥민 선수가 갖고 있는 능력을 인정했기 때문으로, 자신의 가치를 믿고 자신이 지금까지 해왔던 축구를 보여줬으면 좋겠다.”

손흥민의 토트넘 입단 소식이 알려진 날, ‘토트넘 선배’ 이영표는 어느 공식 행사장에서 손흥민의 프리미어리그 입성을 축하하며 ‘소신 발언’을 했다. 2005년 8월, 네덜란드 에인트호벤을 거쳐 토트넘으로 넘어간 이영표. 그곳에서 3년 동안 다양한 희로애락을 경험했던 그의 조언은 그래서 더욱 특별하게 다가왔다.

1441550562516838

손흥민의 오랜 목표는 프리미어리그 입성이었다. 더욱이 레버쿠젠이 올 시즌 압박과 수비에 치중하면서 역습으로 골을 만드는 전술을 펼치고 있는데 2선 공격수인 카림 벨라라비에게 무게추가 기울면서 손흥민의 입지가 이전과 같지 않은 현실도 손흥민의 프리미어리그 진출을 간접적으로 도왔다. 레버쿠젠에서 그가 할 일이 많지 않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잘 알려진 대로 프리미어리그는 공수전환이 빠른 축구 스타일을 펼친다. 스피드가 있는 손흥민으로선 분데스리가보다 프리미어리그가 더 매력적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 특히 토트넘은 올 시즌 노장 공격수들을 정리하고 22세의 해리 케인을 중심으로 새로운 스쿼드를 운영하면서 케인을 뒷받침할 공격수를 찾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 토트넘이 400억 원이 넘는 이적료를 쓰면서 손흥민을 데려간 것은 주전 공격수로 활용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그러나 장밋빛 전망만 있는 것은 아니다. 박문성 SBS 해설위원은 그동안 줄곧 독일에서만 생활했던 손흥민이 영국 생활에 얼마나 빨리 적응하느냐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손흥민은 서울 동북고 재학 중 대한축구협회(KFA) 우수선수 해외유학 프로젝트의 일원으로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로 유학을 떠났고, 함부르크 유스팀에서 좋은 활약을 펼친 끝에 성인팀으로 스카우트된 케이스다.

“독일은 전술적으로 아기자기한 맛이 있다. 반면에 영국은 공격과 수비가 굉장히 빠르게 전환된다. 네덜란드에서 활약했던 박지성, 이영표가 영국으로 넘어간 이후 가장 힘들어했던 부분이다. 손흥민이 프리미어리그의 속도감에 적응하려면 패스 타임을 잘 활용해야 하고, 뛰어난 체력을 보여줘야 한다. 무엇보다 생활면에서도 그곳 팀 분위기에 빨리 녹아드는 게 중요하다.”

박문성 위원은 손흥민의 앞날이 걱정되는 부분도 있지만 기대되는 부분이 훨씬 더 많다고 전망한다. 가장 큰 이유는 토트넘의 감독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이기 때문이다.

“포체티노 감독이 오래전부터 손흥민을 지켜봤다고 한다. 그가 2013~2014 시즌 사우스햄튼 FC 감독을 맡을 당시 손흥민에게 관심을 보이며 이적을 제안했을 정도로 손흥민을 탐냈다. 이젠 토트넘에서 제대로 만나게 된 사이라 손흥민도, 감독도 서로에 대한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더욱이 이적료가 400억 원인데, 그 정도의 높은 돈을 지불하고 데려간 선수를 벤치에 앉혀둘 감독이 누가 있겠나.”

박문성 위원은 최근 손흥민과 인터뷰 중에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됐다고 귀띔했다.

“손흥민이 귀국 전 토트넘으로 넘어가 관중들 앞에서 인사했을 때 포체티노 감독이 손흥민을 따로 불러선 여러 가지 대화를 나눴다고 하더라. 그 자리에서 감독이 직접 ‘우리 팀 앞쪽 라인에서 네가 할 일이 많을 것이다. 오른쪽, 왼쪽, 앞선 가릴 것 없이 다 뛰길 바란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한다. 전담 공격수 해리 케인이 지난 시즌 21골을 넣으며 리그 최정상급 공격수로 발돋움했지만 여전히 공격 쪽이 약하다고 보기 때문에 감독으로선 손흥민에게 더 많은 기대를 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손흥민이 박지성의 전철을 밟고 있는 데 대해서 박 위원은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박지성도 네덜란드를 거쳐 영국으로 갔다. 그런 점에서 개인적으로 기대가 크다. 최근 손흥민과 대화를 나누며 그가 높은 이적료에 대해 얼마나 큰 부담을 안고 있는지를 느낄 수 있었다. 무엇보다 정이 많이 들었던 레버쿠젠을 떠나 새로운 환경에 놓인 상황이 두려움과 긴장, 설렘 등으로 복잡 미묘할 텐데, 이젠 뒤돌아보지 말고 앞만 보고 달리면서 프리미어리그에서 그만의 역사를 만들어가길 바란다.”

서형욱 MBC 해설위원도 높은 이적료를 받고 가기 때문에 손흥민이 팀에서 차지하는 위치가 절대 불리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에 우려되는 부분이 있다면 겨울에 휴식기 없이 장기 레이스를 펼치는 프리미어리그의 살인적인 경기 일정이라고 한다.

“독일 분데스리가는 12월, 겨울에 한 달을 쉬고 재정비할 수 있는 시간을 갖는다. 그러나 영국은 경기 수도 많고 휴식기 없이 크리스마스에서 새해로 이어지는 동안 2, 3일에 한 번씩 경기를 치르며 강행군을 펼친다. 그러다보니 프리미어리그에 진출한 한국 선수들은 대부분 초반에 부상을 당했다. 손흥민도 체력 관리는 물론 몸싸움이 심한 프리미어리그에서 부상을 당하지 않도록, 그에 대한 대비가 필요할 것이다. 또한 분데스리가에선 거의 전 경기를 주전으로 뛰었다면 프리미어리그는 경기 수가 많다 보니 선수를 로테이션으로 돌리게 된다. 가끔씩 벤치에 앉게 되더라도 스스로 현실을 인정하고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는 부분도 필요할 것이다.”

한편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지난 8월 30일 에버턴과의 프리미어리그 4라운드 경기를 끝내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손흥민을 영입해 우리 스쿼드는 더 강해졌다”고 자평하며 “손흥민은 젊지만 유럽챔피언스리그(UCL)와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많은 경험을 가지고 있다. 매우 좋은 선수다. 우리 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드러내면서 손흥민이 다양한 포지션에서 뛸 수 있다는 사실을 암시하기도 했다.

이영미 스포츠전문기자 riveroflym@ilyo.co.kr

편집부 Editorial Team

Korean Today 편집부는 한국인의 시각으로 호주 사회 소식을 보고 분석합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