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이산화탄소 농도, 코로나19에도 계속 상승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에도 전세계 이산화탄소 농도는 끊임없이 상승했다. 전 세계 이산화탄소 농도, 코로나19에도 계속 상승

코로나19로 인한 전세계적 이동규제에도 불구하고 이산화탄소 농도는 끊입없이 증가하고 있다.

세계기상기구(WMO)는 『온실가스 연보(No. 16)』 발간을 통해 2019년 전 지구 이산화탄소의 농도가 410.5ppm으로 전년(407.9ppm)보다 2.6ppm 증가해 계속해서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산업화 이전(1750년)보다 48%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전세계 최근 10년 동안 증가율은 2.37ppm/yr이었으며, 2019년은 전년도 대비 2.6ppm 증가를 나타내 높은 증가율을 기록하였다.

호주 연방과학산업연구기구(CSIRO) 자료에 따르면 태즈매니아 북부에서 측정한 호주 2019년 이산화탄소 평균 농도는 전지구보다 3ppm 이상 낮았으나 전년 대비 증가량은 세계 평균가 비슷했다. 한국 기상청에 따르면 국립기상과학원에서 측정한 한반도(안면도)의 2019년 이산화탄소 평균 농도는 전 지구 평균보다 약 7.4ppm 높았으나, 그 증가율은 전 지구와 비슷했다.

전 지구, 한반도(안면도), 호주 이산화탄소 농도 자료

구분전지구*한반도 (안면도)**호주 (그림곶)***
2019년 연평균 농도410.5ppm417.9ppm407.3ppm
전년도 대비 증가량2.6ppm2.7ppm2.4ppm
최근 10년 평균 증가량2.37ppm/yr2.4ppm/yr
*세계기상기구 온실가스 연보(No.16), **기상청 2019 지구대기감시보고서  *** CSIRO, 최신 그림곶 온실가스자료

연보에 따르면 온실가스가 지구온난화를 가속시키는 복사강제력은 1990년 이후 45% 증가했으며, 전체 온실가스에 의한 복사강제력 중 이산화탄소가 66%를 차지한다.

복사강제력(산업화 이전 대비 온실가스 증가로 인한 지구온난화 척도)의 온실가스 별 기여도, WMO 온실가스 연보 No.16

세계기상기구는 이번 연보를 통해 올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인위적인 이산화탄소 배출이 감소했을 것으로 추정되나,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 변화는 미미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코로나 확산 기간 동안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4~7% 줄어든 것으로 추측되며, 이는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를 0.08~0.23ppm 정도 낮추는데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기상기구는 온실가스 저감으로 인한 기후 영향은 최대 수십 년 후에 나타나므로 온실가스 배출 감소 노력을 빨리할수록 온난화 효과를 더 빨리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세계기상기구(WMO) 페테리 탈라스(Petteri Taalas) 사무총장은 “우리가 온실가스의 배출량을 조절하지 않는다면 파리협정을 지켜나가기 어렵다”고 강조하면서 “과학에 기반한 기후 행동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호주 기상국은 이달 13일 2년에 한번 발간되는 ‘2020년 기후상태 (State of the Climate 2020)’ 보고서를 발표했지만 이산화탄소 연보 관련해서는 별도로 자료를 내놓지 않았다. 기상국에 따르면 세계기상청 온실가스 측정 네트워크에 속한 호주 측정 장소는 태즈매니아 북부 그림곶으로 남반구에 위치한 호주는 북반구에 비해 상대적으로 이산화탄소가 미치는 시간이 오래 걸린다.

케이프 그림(Cape Grim)에서 측정한 이산화탄소양 증가는 지난 45년간 가속화 됐다.
CO2 증가 (ppm)

박광석 한국기상청장은 “현실 세계에서 우리나라와 전 세계 모두 이산화 탄소가 멈춤 없이 더 빠르게 증가하고 있으며, 인위적인 억제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기상청은 전 세계 기상청들과 함께 온실 가스 증가 감시, 배출원 추적, 이로 인한 기후변화 현상을 예측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